농촌진흥

과수화상병 출몰...증상 빨라져

URL복사

- 경기 안성 배 주산지역에서 과수화상병 증상 나타나

- 기온 상승으로 증상 발현 빨라져…기존 발생지역 및 인접지역 예찰강화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경기도 안성시 서운면 배 과수원 1곳에서 과수화상병 증상이 신고되어 현장 간이진단 뒤 채취한 시료를 정밀검사 한 결과 과수화상병균이 검출됐다고 4월 29일 밝혔다.

 

해당 과수원은 새로 나온 나뭇가지와 꽃이 검게 변하며 마르는 등 전형적인 과수화상병 증상이 나타났으며 전년도에 감염된 가지에서 잔존한 병원균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4월 29일 기준, 경기‧충남의 배 과수원 17곳, 충북 사과 과수원 3곳 등 전국 20곳에서 과수화상병이 발생했다.

 

 

이번 안성시 서운면 배 과수원 사례 1곳을 제외한 19곳은 과거에 감염된 나무의 궤양(과수의 죽은 조직)에서 병원균이 검출되어 선제적으로 제거한 것이다.

4월 하순에 과수화상병 증상이 나타난 안성시 서운면 배 과수원 사례는 2015년 과수화상병 국내 첫 유입이후 가장 빨리 발생한 것이다.

 

2015~2020년까지 과수화상병 증상이 첫 발생한 시기는 배는 5월 8일~19일, 사과는 5월 11일~29일이다. 2020년의 경우 배는 5월 19일, 사과는 5월 18일에 첫 발생했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과수화상병 첫 발생 시기가 앞당겨진 것은 겨울철 기온상승과 함께 3~4월까지 평균기온이 높아 나무 궤양에 숨어있던 병원균의 활동 시기가 빨라졌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과수화상병균은 오래된 나무껍질이나 궤양에서 월동을 하며, 잔존 상태로 있다가 봄에 기온이 상승하면 활성화됨. 초봄 18~21도에서 병원균의 활동이 시작된다.

 

2021년 1월부터 4월 20일까지 평균기온은 5.6도로, 평년보다 1.7도 높았으나, 올해 3~4월의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2~3도 높았다.

 

기상청 자료에 따르면 올 3월 평균 최고기온(14.9도), 평균 최저기온(3.4도)은 관측 이후 가장 따뜻하고 평년대비 2.6℃ 높았다. 4월은 평년대비 1.9℃ 높았고, 5월 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평균기온 상승으로 과수 꽃피는 시기도 지난해보다 3~6일정도 빨라졌고 평년보다는 4~10일정도 빨랐다.

 

농촌진흥청은 과수화상병 발생상황을 ‘관심’에서 ‘주의’단계로 격상하였고, 이와 별도로 5월부터 7월까지 과수화상병 예찰방제 중점 추진기간으로 설정하였다.

이에 따라 5월 3일부터 농촌진흥청은 병원균의 활성화가 빨라 질것으로 우려되는 지역을 시범예찰하고, 5월 2주부터는 기존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예찰을 추진한다.

 

그동안 과수화상병 발생지역(17)은 경기(평택, 파주, 안성, 연천, 양주, 이천, 광주, 용인), 강원(원주, 평창), 충북(충주, 제천, 음성, 진천), 충남(천안, 아산), 전북(익산) 등이다.

시범 예찰 중 과수화상병 의심 증상이 발견된 경우, 현장진단과 빠른 조치를 통해 병의 확산을 미리 차단한다.

 

 

또한 5월 10일부터 21일까지 과수화상병 발생농가(’20~’21) 반경 2km 이내 1,444농가를 대상으로 육안 예찰 하고, 그 외 지역은 지방자치단체에서 재배면적에 따라 1/2~1/6로 분할하여 자체 조사할 계획이다.

 

특히 2020년 과수화상병이 다수 발생한 충북 4개 시‧군의 사과주산단지와 경기, 충남 4개 시‧군 배 주산단지를 중심으로 예찰을 강화하고 의심 증상 신고접수와 즉시 현장진단을 실시하여 병의 확산을 조기에 차단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김정화 과장은 “과수화상병의 조기 발생이 우려되는 만큼 농가의 주1회 자가 예찰과 영농방역 수칙 준수를 당부 드리며, 과수화상병 의심 증상을 발견했을 경우에는 인근 농업기술센터에 신고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과수화상병 발생지역과 특별관리구역은 반드시 개화기 3차 방제도 실시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과수화상병 특별관리구역(10)은 충북(청주, 괴산) 충남(공주, 예산), 경북(예천, 영주, 봉화, 문경), 세종, 전북(익산) 등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