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돼지에게 ‘잔반사료’ 급여금지

김현권 의원 “잔반 급여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 높혀”
잔반 급여 금지하고 위반시 과태료 부과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은 가축전염병이 발생하였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을 경우, 돼지에게 잔반(음식물류폐기물)을 사료로 주는 것을 금지토록 하는 가축전염병예방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음식물류폐기물을 돼지에게 주는 행위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구제역 등의 주요 전파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실제 중국의 ASF 발생 111건의 역학조사 결과 44%에 달하는 49건의 경우 잔반 급여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된 바 있다.

 

스페인은 1960년 ASF 발생으로 유럽 최초로 잔반급여를 금지하고, 유럽에서는 과거 광우병‧구제역‧돼지열병(CSF) 발생 이후 유럽연합 규정에 따라 20여년 전부터 잔반급여를 법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김현권 의원은 “잔반급여가 ASF 전파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는 돼지에게 잔반 급여가 허용되고 있어 ASF의 국내 발생 위험도가 높은 상황”이라며 “돼지에게 잔반급여를 금지하여 ASF의 국내 유입을 원천 차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현재 남은 음식물을 급여하는 돼지농가는 267농가로 조사되었으며, 이들 농가에 대한 담당관제를 실시하여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김 의원은 여행객이 멸균처리되지 않은 햄ㆍ소시지ㆍ베이컨 등 가공품을 포함한 지정검역물을 불법으로 반입, 적발되어 과태료를 납부하지 아니한 사람에 대하여 출‧입국을 금지할 수 있도록 하는 출입국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도 대표발의 한 바 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귀농귀촌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 착수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청년층의 귀농귀촌을 촉진하고,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2019년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신규 지구 4개 시·군(충북 괴산군, 충남 서천군, 전남 고훙군, 경북 상주시)을 선정했다. 앞으로, 선정된 4개 시·군은 농식품부 협의 및 주민의견 수렴 등 사업준비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등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되며, 2년간 총 80억 2,500백만원이 지원(국비 50%, 지방비 50)될 예정이다. 각 단지별로 30호 내외의 공공임대주택과 육아나눔 활동을 위한 공동 보육시설, 문화․여가․체육 활동 등이 가능한 커뮤니티 시설 등 부대시설이 복합된 주거단지로 조성된다. 농식품부는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을 통해 청년들에게 귀농귀촌의 진입 장벽을 낮춰주고, 농촌으로 유입된 청년들이 안심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여 고령화․과소화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농촌의 지속가능성을 제고하겠다는 취지에서 계획되었다. 주택의 임대기간은 최소 5년 이상으로 하고, 임대료는 단지 관리․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준으로 제한하여 입주민이 주거 부담 없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농촌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