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수경재배 스마트팜 자재 국산화 성공

 - 농기평, 친환경적이며 내구성이 뛰어난 수경재배 포트 개발

URL복사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병석)은 농축산자재산업화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농가 실정에 맞는 수경재배 스마트팜 자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수경재배 스마트팜은 양분을 액상의 형태로 공급하고 양액 환경을 정밀 제어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생산량을 보장할 수 있으나, 재배 자재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내 재배환경에 맞는 자재의 개발이 필요했다.

 


㈜만나씨이에이에서는 3년간 정부연구개발비(10억 원)를 투입하여 해외 제품 대비 내구성이 뛰어나고 국내 작물 재배에 최적화된 수경재배 재배판 및 재배포트를 개발하였다.
작물의 생육정보를 활용한 최적의 재배판 및 포트를 설계하고 상추, 잎채소, 허브 등 고부가가치 작물 재배시 해외 자재 대비 작물 생산성과 품질, 가격의 우수성을 확인하였다.

또한 기존 자재는 스티로폼과 같이 재활용이 안 되는 소재를 사용하여 주기적으로 폐기물이 발생했으나, 이번 연구개발에서는 내구성이 강하고 사용 중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으며 가공 및 재활용이 쉬운 플라스틱 소재로 대체하여 안전성을 확보하였다.  
개발된 수경재배 자재는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및 카자흐스탄에 수출되어 지난해 6만불(한화 약 7천만원)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만나씨이에이 연구팀은 앞으로도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국내 수경재배 시장의 수입대체 뿐 아니라 해외시장까지 진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임을 밝혔다. 
농기평 오병석 원장은 “이번 수경재배 자재의 국산화 기술개발로 외산대비 가격경쟁력 확보와 수경재배 작물의 확대를 통한 농가의 수익개선에 도움이 될 것이며, 해외수출을 통해 수경재배 스마트팜 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기후변화에 대응한 스마트팜 확산으로 수입되는 기자재의 국산화에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할 것” 이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