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팜스코, 각 축종별 캠페인 11월까지 전개키로

- 노경탁 사료사업본부장 "전문성을 가지고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캠페인 펼칠 것"
- 양돈, 축우, 양계 축종별 팜스코 사료 2차 캠페인으로 농가에 기여하기로

URL복사

 

팜스코(대표 정학상)가 9월부터 11월까지 2021년 팜스코 2차 캠페인 'Game Changer, 2021 Farmsco 2nd Campaign'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에 앞서 팜스코는 8월 24일 화상회의시스템 줌을 활용하여 온라인 회의를 진행했다.

캠페인 회의에서 노경탁 사료사업본부장은 "지속적으로 생산비가 증가하는 농가 상황에서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것이 중요한 키가 될 것"이라며, "팜스코는 이를 위해 전문성을 가지고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캠페인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팜스코가 밝히고 있는 양돈, 축우, 양계 축종별 캠페인 전략이다.

 


◇ 정영철 양돈PM 하반기 캠페인

정영철 양돈PM은 "국제곡물가 상승으로 불가피하게 사료 가격이 상승한 상황에서 당장 늘어난 사료비 때문에 저가 사료에 관심을 가지게 되기 쉽지만, 이럴 때일수록 사료 1kg의 가치가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FCR 향상을 위한 방안으로 번식 성적과 육성률 향상을 통한 MSY 증가, 초기성장 극대화를 통한 출하일령 단축, 철저한 급이기 관리를 통한 사료 허실 방지, 가공 사료 이용을 통한 사료 효율 개선, 소독/위생/밀사방지 등 환경관리 등을 제시했다.

또한, 정영철 PM은 장 건강을 개선하는 'Gut health Technology'를 적용한 '리더맥스GT 마스터' 자돈 사료 시리즈를 소개했다. 리더맥스GT 시리즈는 탁월한 초기 성장으로 출하일령을 앞당기고, 전체 사료 요구율을 개선하는데 기여하고 분변도 안정적인 제품으로 설계됐다. 아울러 새로운 솔루션으로 출하 성적 향상을 위한 '등지방 맞춤 정액- Farmsperm(팜스펌) Up & Down'을 소개했다.

정영철 양돈PM은 “팜스코 유전자센터와 협력하여 등지방이 낮은 농장을 위한 등지방 상승을 위한 Farmsperm UP과 등지방이 높은 농장을 위한 등지방을 낮출 수 있는 Farmsperm Down의 두 가지 맞춤 정액을 개발했다"면서 "근본적인 유전력에서부터 도움을 주는 만큼 도입 후 10개월 이후부터는 확실히 돈육 품질 개선될 수 있다.”라고 전했다.

 

 

◇ 손민기 축우PM 하반기 캠페인

손민기 축우PM은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도축 두수의 증가세가 시작되며, 수입산 냉장육의 시장이 확대되는 것은, 한우 시세에 부정적인 요인”이라면서, “다만, 한우 고급육 위주의 소비는 안정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러한 현상은 최근 급격하게 증가한 생산비 영향과 함께, 농장 수익성의 양극화를 야기해서, 앞으로 생산성의 중요성이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손 PM은 맥스나인 프로그램을 소개하며, “이미 많은 고객이, 넘볼 수 없는 초격차의 출하 성적을 통해 품질을 증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우 시장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맥스나인 프로그램을 완성하여 고객 수익성을 향상할 수 있도록, 유전/환경/사양/영양 관리의 GCM4(초격차 관리) 전략을 제안했다.

 


◇ 이창도 양계 PM 하반기 캠페인

이창도 양계 PM은 "하반기 양계 시장이 밝지만은 않다"고 설명하며 캠페인을 시작했다. 이 PM은 "연초 AI의 영향으로 전체시장의 약 23%를 살처분했고, 병아리 부족 사태, 무관세 수입시행 등 농장의 어려움이 많았다"며 이러한 농장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생산성 향상을 꼽았다.

이창도 양계 PM은 “생산비가 상승하고 시세가 불투명한 가운데 생산성에 승부를 두어야 한다. 생산성을 높여 다른 농장보다 앞서기 위해서 기본기 가장 중요하다"면서 "육성기의 체중 관리와 균일도 관리, 산란기에는 철저한 기록을 통한 난중 및 산란율 분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생산성과 품질을 높이기 위해 에그쉘플러스와 산란 골드 제품을 업그레이드했다”면서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더욱 더 좋은 제품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과감을 투자를 결정했다. 고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더 나은 솔루션으로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캠페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팜스코가 이처럼 양돈과 축우, 양계 등 각 축종별 하반기 전략추진에 매진할 것으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