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콕뱅크' 농축산물 소비촉진에 앞장

- 농협 창립 60주년 기념 '함께하는 100년 농협, 디지털로 다함께!' 실시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상호금융은 농협 창립 60주년을 기념해 디지털 수신상품 가입 후 이벤트에 응모하면 6천명을 추첨하여 농·축산물을 증정하는 '함께하는 100년 농협, 디지털로 다함께!' 이벤트를 7월 15일부터 8월 31일까지 농협은행과 공동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상호금융의 디지털 수신상품 7개 중 1개 이상을 NH콕뱅크, NH스마트뱅킹을 통해 가입한 후 응모해야 한다. 공동 이벤트 경품은 햅쌀(3천명), 가공 농·축산물(1천5백명), 햇사과 1상자(1천4백명)를 증정하고, 특히 상호금융 상품 1종과 농협은행 상품 1종을 동시에 가입한 고객은 신선한 한우 세트를 배송 받는 ‘한우 3개월 정기 구독권(1백명, 월 1회씩·총 3회, 총 35만원 상당)’에도 추가 응모할 수 있다.


또한, 상호금융 공식 페이스북·인스타그램 계정을 팔로우한 후, 이벤트 게시물을 공유한 고객 중 4백명(채널별 각 2백명)을 추첨해 편의점 모바일 상품권 5천원권도 증정한다.

이재식 상호금융대표이사는 “농협 창립 60주년을 맞이해 긴 시간 함께해주신 고객들께 감사함을 전하는 동시에 농축산물 소비를 확대시켜 농업인들에게 힘이 되고자 이번 이벤트를 준비했다”며, “비대면 채널을 더욱 활성화시키는 디지털 혁신으로 ‘100년 농협’을 준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