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촌 미래 주체 육성‧활성화 토론회’ 29일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농특위 유튜브 온라인 생중계

URL복사

한국농촌경제연구원(원장 김홍상)은 6월 29일 화요일 오후 1시 30분부터 ‘농업·농촌 미래 주체 육성과 농촌 활성화’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사람과 환경 중심의 지속가능 농업·농촌을 위한 농정과제 점검’ 연속 토론회의 첫 번째 토론회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이개호, 위성곤, 이원택, 권칠승, 김승남, 맹성규, 서삼석, 어기구, 주철현, 최인호 국회의원이 토론회를 주최하며,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 (사)농어업정책포럼이 공동 주관해 진행한다.

 

토론회 전체 내용은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농특위 Youtube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될 예정이다. 이번 토론회는 농정과제 발굴 및 추진방안 모색하고 국민적 관심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각계 전문가와 정부부처 관계자 등이 참여하여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개회식에서는 이개호 농해수위 위원장, 위성곤 농해수위 간사, 이원택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 위원장이 개회사를 한다. 이어서 정현찬 농특위 위원장, 김홍상 한국농촌경제연구원장, 최재관 (사)농어업정책포럼 이사장이 환영사를 한다.

 

◇ 토론회 1부 

 

토론회 1부는 ‘미래 농업·농촌 주체인 청년 육성 해법찾기’라는 주제로 열려 김정섭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농촌지역공동체의 지속가능성, 청년과 일자리’라는 제목으로 첫 발표를 한다.

 

김정섭 선임연구위원은 ‘삶의 진로를 탐색하면서 의미 있는 일자리를 얻으려는 청년의 욕구, 공익적이고 사회적인 서비스를 기획하고 실행할 인재가 필요한 농촌 지역사회’에 대해 언급하고, 이 같은 청년의 욕구와 농촌의 필요를 동시에 충족하는 폭넓고 중장기적인 정책 프로그램을 정부의 여러 부처와 지자체가 협력해 마련하고 실행할 것을 주장한다.

 

두 번째 주제발표를 하는 유정규 의성군 이웃사촌지원센터장은 ‘청년농 육성을 위한 종합지원 확대 방안’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유정규 센터장은 현행 청년농 육성 정책의 내용과 문제점을 점검하고, 개선방안을 검토하면서 향후 정책과제로 청년의 지역정착과 영농의 지속성 제고를 위한 통합적 지원, 민관거버넌스를 통한 정책 관리, 관련 정책의 연계강화 등을 제시한다.

 

이어서 조원희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 미래세대 TF 위원장 주재로 토론이 열린다. 토론에는 김주영 완주군 씨앗문화예술협동조합 대표, 김후주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 청년여성분과장, 이은영 한국4-H본부 사무부총장, 이재식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사회복지과장, 정민철 젊은협업농장 대표가 나선다.

 

◇ 토론회 2부 

‘도시문제, 도농공생 농촌재생에 답이 있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토론회 2부에서 오형은 지역활성화센터 대표가 ‘농촌공간의 현실과 개선 방안’이란 제목으로 발표를 한다.

 

오형은 대표는 축사, 폐기물 매립지, 태양광, 소규모 공장의 설립허가에 따른 주민 갈등과 이를 해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의 구축, 난개발과 저개발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사업, 마을환경 및 빈집 관리 방안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2부의 두 번째 주제발표를 하는 성주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농촌발전연구부장은 ‘농촌공간계획의 제도화 및 농촌협약’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한다.

 

성주인 부장은 지금처럼 무질서하게 농촌공간이 방치되면 미래 지속가능한 농촌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문제의식 하에 농촌 현장의 환경‧경관 보전 활동 지원을 위한 농촌공간계획 제도화 및 농촌협약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이어서 김향자 농특위 농어촌분과위원장의 주재로 토론이 열린다. 토론에는 서용석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사무부총장, 이상문 협성대학교 교수, 임미애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회 농어촌분과장, 윤정미 충남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최정록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과장이 참여한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