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농협, 고당도 수박 ‘블랙위너’ 선보여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가 오는 7월 중순까지 수도권 하나로마트와 롯데마트에서 고당도 흑피수박 신품종인 ‘블랙위너’를 소비자에게 선보인다.

 

블랙위너 수박은 농협경제지주 계열사인 농우바이오에서 순수 국내기술로 개발한 수박으로, 당도가 기존 흑피수박보다 1~2브릭스 높고 식감이 매우 아삭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재배 안정성이 높고 과형이 우수하여 재배농가의 만족도가 높고, 철저한 선별작업과 당도관리를 통해 출하된다.

 

농협경제지주는 전라북도 완주군 삼례농협의 우수농가와 계약재배를 실시하고 있으며, 생육기간동안 표준재배 농법을 적용하여 고품질의 수박을 생산한 후, 농협산지유통센터(APC)에서 2차선별을 거쳐 당도와 품질이 검증된 상품만 출하하고 있다.

 

농협경제지주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국내 대표종자회사인 농우바이오와 농협 농산물도매유통 조직인 농산물도매분사가 협업하여 만든 블랙위너 수박을 많은 소비자분들께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면서, “앞으로도 종자부터 재배, 유통까지 시너지를 확대하여 국산종자의 경쟁력 제고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