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라인&핫뉴스

허태웅 청장, 충남 당진 과수화상병 발생 과원 현장점검

- 농촌진흥청, 인근 지역으로 확산 방지 위한 철저한 예찰 당부

URL복사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31일 과수화상병 방제가 진행 중인 충남 당진시 순성면의 사과 과원을 점검하고, 인근 지역으로 확산 방지를 위한 철저한 예찰을 당부했다.

이번 현장점검은 최근 과수화상병 발생지역에 인접한 완충지역에서 확진 사례가 나오면서 확산방지를 위한 신속한 방제와 긴급예찰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했다.

과수화상병이 첫 발생한 충남 당진의 과원은 재배면적 2헥타르(ha) 1,765그루의 사과나무 가운데 11그루에서 과수화상병 증상이 확인됐다.

 


해당 과원은 지난 25일 농가 신고로 과수화상병 정밀조사가 이뤄졌으며, 28일 확진 됐다.

현재 농촌진흥청은 충청남도농업기술원과 당진시농업기술센터와 공동으로 과수화상병이 발생한 사과 과원 인근의 반경 5km 과원을 긴급예찰(5.27~)하고 있으며, 6월 7일부터는 전국 과수 주산지를 대상으로 2차 정기 예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과수화상병 역학조사를 담당하는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완충지역 4곳에서 발생한 과수화상병의 유전형 분석 등을 진행 중이다.

 


허 청장은 “과수화상병 확진 농가에 대한 빠른 조치를 통해 인근지역으로 확산 방지가 중요하며, 발생 농가와 가까운 과수재배농가 중심으로 긴급예찰을 실시하는 등 선제적 대응을 강화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농촌진흥청은 지난 5월 22일부터 과수화상병 위기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상향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