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산유통

국제 곡물가 상승세...사료업계 비상

옥수수 1분기 22% 상승에 이어 현재 $350로 44% 폭등
농협사료,제6차 비상경영대책 전략회의 잇따라가져

URL복사

사료 주원료곡인 옥수수 국제시세가 연초대비 44%까지 폭등하는 등 심상치 않다.

이에따라 농협사료(대표 안병우)는 지난 11일 농협사료 본사 회의실에서 모든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6차 비상경영대책 전략회의를 개최하였다.

금번 회의는 위기상황 전파 및 전방위적 대책마련을 위해 지사무소까지 참석범위를 확대하였으며, 지사무소의 경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 화상회의로 실시하였다.

농협사료는 곡물가 상승에 따른 고강도 비상경영대책으로 임원급여 반납(10%), 업무용차량 감축(20%), 고정투자 감축(10%) 등 자구책을 마련하여 긴축경영을 실시하고 있으나, 국제 곡물가격 상승세 지속에 따른 영향으로 경영악화가 가중되고 있다.

주원료인 옥수수의 경우 지난해 평균 톤당 $199에서 1분기 $243로 22% 상승했으며, 현 시세는 약 $350로 1분기 대비해서도 44%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실정이며, 소맥 등 주요원료 또한 급등세를 지속하고 있다.

 


이에 따라, 농협사료는 강력한 비상경영을 지속 실시하는 한편 원가절감 및 비용절감과 관련하여 추가 대응책마련을 위해 심도 깊게 논의하였다.

농협사료 비상경영대책위원장(전무이사 정상태)은 “곡물가 전망이 불투명한 바, 사무소별 대책을 강화하고 다양한 자원을 활용하여 축산농가의 힘이 되도록 노력함으로써 축산농가와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고 당부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