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밀양농산물물류센터도 '태양광발전' 가동

농협경제지주, 태양광 발전 사업확장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수익 창출!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가 7일 경남 밀양시에 위치한 농협 밀양농산물물류센터에 경제지주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하고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이번에 준공한 태양광발전소는 물류센터 옥상 유휴부지를 활용하여 지난 1월초 설치공사를 시작하였으며, 7,962평의 면적에 2,230KW급의 용량으로 설치되었다. 예상 발전량은 연간 2.8MWh 수준으로 이는 약 700여 가구가 한 해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용량이다.

농협경제지주는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이를 통한 新수익원 창출을 위해 태양광사업을 실시하였다.

지난 2019년 안성농식품물류센터를 시작으로 평택물류센터, 부산화훼공판장 등 총 5개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4월 중부자재유통센터와 5월 밀양농산물물류센터의 상업운전 개시를 시작으로 양주유통센터, 횡성물류센터에도 올해 준공을 목표로 설치를 추진 중에 있다.

뿐만 아니라, 농협경제지주는 농업인 소득증대를 위하여 농촌 태양광 발전소에 대한 농가컨설팅 제공, 우수 시공업체 알선, 주민 참여형 태양광 사업모델 제안 등 수익원 창출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농협경제지주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태양광시설 설치가 가능한 모든 부지에 발전소를 설치하여 신재생에너지 보급확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고, 농업인들의 태양광발전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는 홍보장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