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일본 재팬컵 '모바일 경마' 대박 쏟아져!

TV와 모발일로 2,890억원 최고매출 기록하자 코로나시대 '말산업 새 돌파구' 모색

URL복사

‘국제경주 이상 無?’, 재팬컵,홍콩컵으로 보는 ‘위드코로나’시대 말산업 돌파구 열어

재팬컵, TV와 모발일 경마로 2,890억원 최고매출 신기록... 세기의 경기 2000년 이후 ‘최고매출’ 달성

위기를 기회로 삼아 ‘애프터코로나’ 대비 마친 경마 선진국들, 우리나라의 현주소는?

 

 

팬데믹으로 단절된 세계. 활발했던 국가 간 교류는 ‘온택트’로 대체되는 일상. 그렇기에 스포츠 국제대회는 어쩌면 ‘꿈도 꿀 수 없는’ 일상이 되어버렸다. 경마 역시 마찬가지. 한국에서 열리는 국제 경주인 코리아컵·스프린트는 내년을 기약하며 올해 경주를 취소했다. 그렇지만 이웃나라 일본과 홍콩은 지난 11월 29일과 12월 13일, 무사히 재팬컵과 홍콩컵을 시행했다. 이것이 가지는 의미는 무엇일까, ‘위드코로나시대’ 경마산업 힌트를 찾아보자.

 

■ 4개국 참여한 ‘홍콩컵’, 경마 위해 ‘특별 프로토콜’ 동의한 홍콩정부

 

인구 1인당 경마 매출 ‘세계 1위’ 홍콩. 경마는 홍콩 국민들이 가장 사랑하는 스포츠 중 하나이다. 홍콩 경마에 있어서 올해 7월까지 진행된 19-20시즌은 ‘바람 잘 날 없는’ 기간이었다. 거리시위로 인해 지난해 홍콩컵 관객이 2/3로 제한되었고, 그 후에는 코로나로 인한 폐쇄격리가 시행됐기 때문이다. 지난 1월부터 시작한 무관중 경마는 동 시즌을 거쳐, 현재 20-21시즌 역시 계속되고 있다.

 

1988년 시작된 홍콩 국제경주는 매년 12월 둘째 일요일, 샤틴 경마장에서 개최된다. 론진 홍콩컵(GⅠ, 2,000m, 총 상금 약 40억 원)을 비롯해 4개 경주가 시행되며, 영국의 로열 애스콧, 프랑스의 개선문상, 호주의 멜번컵, 미국의 브리더스컵, UAE의 두바이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최고수준의 국제대회로 손꼽힌다.

 

이러한 전통과 명성에 기반해 홍콩 정부는 올해 홍콩컵의 개최를 위해 특별 프로토콜에 동의했다. 이에 일본과 아일랜드, 프랑스에서 경주마를 비롯한 조교사 등 경주마 관계자들이 홍콩컵에 참석했다.

 

각국의 눈이 홍콩을 향해있던 13일(일), 홍콩컵은 일본의 ‘놈코어’가 가져갔다. 올해 삿포로 기념(GⅡ)경주 우승, 빅토리아 마일(GⅠ) 입상의 좋은 성적을 거뒀던 ‘놈코어’. 이번 경주 줄곧 하위권에서 경주를 전개하며, 8두 중 6위로 4코너에 진입했다. 그러나 결승전 400m 앞부터 속도를 내기 시작하며 짜릿한 추입에 성공했다.

 

 

지난해 홍콩컵 우승마이자 올해 역시 우승후보로 주목받았던 일본의 ’윈브라이트‘는 2위에 머물렀다. 이로써 ‘놈코어’는 2010년 ‘스노우페어리‘ 이후 최초 홍콩컵 영광을 가져간 암말이자, 홍콩컵을 재패한 7번째 일본 경주마로 이름을 올렸다.

 

올해 일본 경주마는 홍콩컵을 비롯한 3개 홍콩국제경주에 총 6두가 출전했고, 이 중 ’놈코어‘가 홍콩컵을, ’다논스매쉬‘가 홍콩스프린트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일본 매체들은 그들의 활약상과 귀국소식을 연달아 다루고 있다.

 

■ 새 역사 쓴 재팬컵, 세기의 경기로 2000년 이후 ‘최고매출’ 달성

 

‘가깝지만 먼 나라’ 일본 역시 무관중으로 1년여 간 경마를 지속해왔다. 지난 10월 10일부터 한정적 고객 입장을 진행, 국제 경주 ‘재팬컵’ 역시 제한된 관중으로 실시했다. 11월 마지막 주 일요일, 도쿄 경마장에서 열리는 재팬컵(GⅠ, 2,400m, 총 상금 약 65억 원)은 1981년부터 시작돼 30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으며 매년 세계 일류 경주마와 조교사, 기수들이 참가하는 글로벌 경마 축제다.

 

펜데믹의 영향으로 올해 재팬컵은 자국 경주마 중심으로 라인업이 꾸려졌다. 그러나 경주 전부터 무패행진을 기록하며 각 암·수 삼관마에 등극한 ‘다링택트’(암)와 ‘콘트레일’(수)의 맞대결, 그리고 ‘최강마’ ‘아몬드아이’의 은퇴경주로 주목받았다.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명승부가 예측되며 전국 각지의 경마팬들은 앞다퉈 TV와 모바일을 통해 경마를 즐겼고, 그 결과 273억 엔(한화 약 2,89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는 올해 일본중앙경마회(JRA) 최고매출이자 지난해 재팬컵 대비 47.8%증가한 수치이며, 2000년 이후 재팬컵 매출 최고액이다.

 

일본 경마팬들의 기대와 같이 명승부가 펼쳐졌다. 4코너까지 2018년 재팬컵 준우승마, ‘키세키’가 6-7마신의 압도적인 거리차를 벌이며 대차로 레이스를 이끌어나갔다. 그러나 직선주로에 진입해 앞서가던 ‘키세키’가 주춤하는 틈을 타 4번째로 4코너에 진입한 ‘아몬드아이’가 쏜살같이 튀어나와 결승선을 끊었다. ‘생애 첫 패배의 쓴 맛’을 본 ‘콘트레일’과 ‘다링택트’는 2·3위로 도착했다. 이로써 아몬드아이는 GⅠ 대상경주 ‘9승’이라는 일본경마 신기록을 세웠고, 동시에 총 수득상금이 19억 엔(한화 약 200억 원)을 돌파하며 역대 상금 1위에 등극했다.

 

■ 홍콩·일본이 보여주는 ‘위드코로나’시대 말산업의 해법은?

 

홍콩과 일본이 국제 경주의 환호성에 휩싸여 있는 지금, 한국 경마산업은 침묵에 빠졌다. 한국은 지난 2월 23일(일) 경주를 중단한 후 6월부터 ‘무고객 경마’를 시행하는 등 파행적으로 경마를 진행하고 있다. 국제경주를 비롯한 대상경주 역시 중단됐다.

 

 

한국의 ‘무고객 경마’는 홍콩과 일본의 ‘무관중 경마’와는 다른 개념이다. 코로나 사태로 인해 대면 발매가 불가하여 한국마사회의 보유자원만 소진하는 고육지책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파행적 운영은 말 생산농가를 비롯한 말산업 전반의 위기로 파급되고 있다.

 

반면에 홍콩과 일본의 ‘무관중 경마’는 경마장이나 장외발매소와 같은 오프라인 발매는 중단하되, 경마팬들은 전화와 인터넷을 통해 경마를 즐길 수 있다. 홍콩과 일본은 이러한 ‘무관중 경마’를 통해 꾸준히 경마를 진행하며, 자국 말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또 해당 매출의 일부를 세금으로 납부해 국가재정을 지원해나가고 있다.

동시에 국제경주와 같은 빅 이벤트를 연속적으로 시행하며 전국민이 즐기는 레저 스포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무관중 경마’기간 전화인터넷으로 발매를 하는 일본은 올해 오히려 매출이 증가했다. 일본경마중앙회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매출은 1조 4753억 엔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다. 홍콩 역시 매출액을 유지하며 ‘세금ATM'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올해 7월까지 시행된 19-20 시즌은 역대 3번째 매출을 기록했다. 일본과 홍콩은 오히려 오프라인 발매 중단 ’위기‘를 ’기회‘로 삼아, 고객들을 온라인으로 전환시킨 것이다. 이미 주변국들은 ’위드코로나‘를 넘어서 ’포스트코로나‘시대를 ’몇 발‘이나 앞서 준비하고 있음에 주목해야 할 시점이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