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촌진흥청 ‘디지털농업추진단’ 출범

농촌 소멸화 적극 대응...식량자급률 향상 기대되는 노지분야 확대

URL복사

체계적 운영, 데이터 중심의 디지털농업 구현할 ‘디지털농업추진단’ 출범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농업현장을 데이터로 진단하고 인공지능으로 처방해 작목추천, 정밀재배, 스마트한 유통·판매로 편리성과 생산성을 구현하는 디지털농업’을 촉진하기 위해 17일자로 농촌진흥청 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디지털농업추진단’을 출범했다.

 

농촌진흥청은 농가인구의 감소, 고령화가 심화되는 상황 속에서 시설원예·축산 중심의 스마트팜을 노지분야로 확대하여 신규 농업인의 진입장벽은 낮추고 수익성과 편리성은 강화하여 청년이 돌아오는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을 만드는 디딤돌로써 디지털농업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정부가 디지털화를 국가 경쟁력의 핵심요소로 보고 데이터 축적, 활용 등을 통해 경제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데이터 댐’ 정책을 지난 7월에 발표하면서 디지털농업 확대 계획을 한층 탄력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새롭게 운영되는 디지털농업추진단은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농업을 노지 및 시설 농업의 생산·유통·소비 전 과정 빅데이터 활용으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핵심과제를 발굴하고 이를 시급성, 실현 가능성 및 파급성 등을 감안해 단기, 중기, 장기 과제로 구분하여 체계적이고 강력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첫째, 기후·인구구조 변화 및 소비트렌드를 분석하여 공급과잉 작목을 대체하는 유망작목을 발굴하고 기상과 토양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적합한 작목(품종·작형)을 추천하는 인공지능을 개발한다.

 

둘째, 작목·축종 등에 대한 육묘·개량, 생육·사육단계별로 환경·생육 및 생산량·육질 빅데이터를 수집·연계하여 생산성 향상을 위한 정밀재배(사양)기술로 식량자급률을 제고하고,

 

셋째, 농업인이 생산한 농산물을 시장에서 제값 받고 팔릴 수 있도록 유통·소비와 생산데이터를 연계하여 출하시기를 조정한다. 특히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농식품 비대면 거래 활성화 방안도 마련하여 농업인을 지원할 계획이다.

 

디지털농업추진단은 총괄기획·조정단, 연구개발추진단, 보급·홍보추진단으로 구성, 체계적인 운영을 통해 데이터 중심의 디지털농업을 구현함으로써 우리 농업을 미래의 새로운 성장산업으로 육성하는 촉진제 역할을 할 것이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디지털농업추진단을 통해 기존 시설농업 중심의 디지털 농업기술 개발을 노지분야로 확대하고, 현장 및 산업체에 신속하게 확산하여 농촌 소멸화를 예방하고 식량자급률을 향상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귀농귀촌정책, 지역밀착형 지원 강화로 농촌 이주 안착 유도
- '농촌에서 살아보기' 신규 도입... '맞춤형 지역정보제공 서비스' 확대 등 귀농정책 전면전환 나서 - '21년 귀농귀촌 정책 예산 342억 원으로 역대 최대규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높아진 귀농귀촌에 대한 도시민들의 관심을 반영하여 귀농귀촌 정책을 전면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본격적 은퇴로 귀농귀촌 잠재수요층이 확대된 가운데 코로나19 영향으로 저밀도사회에 대한 도시민의 관심이 지속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이러한 새로운 고객층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방향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그 배경을 설명하였다. 농식품부가 강조하는 귀농귀촌 정책의 전환 방향은 ’지역밀착형 체험·정보 제공‘이다. 영농기술교육·정보제공등 ’귀농‘ 중심에서 관심 지역으로 주거이전에 도움이 될 지역 일자리 교육·정보 등 ’귀촌‘ 중심으로 전환하고, 교육과 박람회 등 간접체험 중심에서 실제 장기간 관심 지역에서 살아보기를 지원하는 등 밀도높은 농촌 생활 지원 중심으로 바꾸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이를 위해 농식품부는 올해 귀농귀촌 예산을 342억원으로 전년 대비 68.5%(139억원) 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