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작물 현장실측 강화...'농업관측' 분석력 높아질 듯

농산물 수급정책 및 농업인 영농의사결정 지원 강화
20년산 마늘은 평년 대비 증가, 양파는 평년보다 감소

URL복사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 농업관측본부는 농업관측의 정확도를 높여 정부의 수급정책 수립 지원을 강화하고, 농업인의 영농의사 결정에 보다 효율적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농업관측 20여년 역사상 처음으로 실측조사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도입한 마늘‧양파 표본농가 재배면적 실측조사 결과에 따르면, 20년산 마늘 재배면적은 2019년산 마늘 가격 약세로 전년보다 9% 감소하나, 평년보다는 2% 증가한 25,090ha로 추정된다. 2020년산 양파 재배면적은 2019년산 양파 가격이 낮게 형성됨에 따라 전년보다 18%, 평년보다 12% 감소한 17,930ha로 추정된다.

 

전화조사를 활용한 농업관측본부의 기존 재배면적 추정치(12월 전화조사치)와 비교시 20년산 재배면적 추정결과는 마늘 0.1p% 증가, 양파 3.1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측조사는 그간 전화조사에서 발생할 수 있는 응답자의 부정확한 응답이나 비표본오차 발생으로 인한 신뢰성 저하 문제를 보완하여 객관적이고 정확한 산지 정보 수집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올해부터 새롭게 도입 시행되는 조사방법이다. 

 

관측본부에 따르면 재배면적 실측은 조사원이 직접 농가를 방문해 재배 사실 여부를 확인한 후 농가와 함께 실제 재배포전의 면적을 조사하는 방식으로, 지적(地籍) 정보와 지리정보시스템(GIS) 정보를 활용해 평방미터(㎡) 단위까지 정밀하게 측정되므로 보다 정확한 면적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실측 조사 결과는 지난 1월 마늘이나 양파를 재배하는 1,562호 농가에 대해 조사한 후 2월 조사 자료를 집계하여 통계적 정확성을 검증한 결과다.

 

 

관측본부는 마늘·양파 재배면적 실측에 이어 생육 및 생산량 실측도 추진할 계획이다. 재배면적 실측조사시 대상 농가별 대표 필지 1개소와 필지 내 3개의 표본구역(각 1평)을 설정하였고, 2월 15일부터 6월 11일까지 총 11회의 생육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수확 직전에는 실제 구중(구당 무게)을 측정해 단위당 수확량을 조사하는 생산량 실측도 추진한다. 11회의 생육조사 결과는 조사 직후 공표해 산지의 작황에 대한 정보를 전보다 신속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관측본부는 올해 처음 실측기반의 산지정보 조사체계를 도입한 만큼, 과거보다 정확한 정보를 수집함으로써 보다 신뢰도 높은 관측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