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PR

아프리카돼지열병 예방 관리대책 추진

국내유입 예방을 위한 국경검역 및 국내방역 추진사항 등 점검 나서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중국과 최근 벨기에의 아프리카돼지열병(African Swine Fever) 발생·확산과 관련, 지난 4일 ASF 대책반 회의를 소집하고 ASF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한 국경 검역·국내방역 등 그간 추진하고 있던 예방관리대책 전반을 점검했다.

 

대책반은 관계기관, 생산자단체, 학계, 양돈수의사 등 관계기관과 전문가 등으로 구성하여, 그간 해외 ASF 발생동향, 국내 유입 가능성 및 방역대책의 주기적 점검과 미진한 부분의 보완방안을 협의하여 왔다.

 

이번 회의에서 대책반 전문가들은 중국과 최근 벨기에서의 ASF 발생·확산을 감안하여 중국 등 ASF 발생국에 대한 국경검역을 강화하고, 남은음식물 급여농가와 야생멧돼지에 대한 방역 관리방안 등 대책의 보완 강화 필요성도 제기하였다.

 

이에 농식품부는 ASF 유입예방을 위하여 아래와 같이 보완책을 마련하고 이에 대한 홍보를 강화키로 하였다. 중국 등 ASF 발생국 노선에 X-ray검색과 검역탐지견 투입 등 국경검역의 지속 추진하고, 해외여행객이 검역물품을 불법으로 반입하다가 적발될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를 상향 조정(최고 100만원→500만원)하는 가축전염병예방법령 개정을 논의했다.

 

또한, 전국 남은음식물 급여농가(384농가)에 대하여는 ASF 전수검사를 실시(2018년10∼12월)할 예정이며, 양돈농가는 야생멧돼지의 접근방지를 위하여 펜스를 설치, 야외활동 시에 야생멧돼지에게 남은음식물 급여를 금지하도록 협의했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ASF 의심축 발견시 방역기관에 신속한 신고를 당부와, 이를 위하여 양돈농가와 축산관계자에게 매일 임상관찰 실시와 함께 축사내외 소독실시 등 차단방역 철저, 중국 등 ASF 발생국에 대한 여행자제, 남은음식물을 급여할 경우에는 열처리(80℃ 30분) 등 적정 처리 후 급여, 외국인근로자는 자국의 축산물을 휴대 및 우편 등으로 반입 금지 등 의 주의를 촉구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