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화훼산업 발전 위한 맞손 잡아!

화훼자조금협의회, 한국화훼학회와 ‘상호협력 협약’
고품질 화훼 생산‧유통‧소비‧문화‧정책 등 사업협력하기로
“포스트 코로나, 화훼산업 전환기 돼야”

URL복사

우리 화훼산업은 ‘포스트 코로나’를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화훼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까? 전문가들은 지금부터 화훼산업의 대전환기를 준비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사)한국화훼자조금협의회(회장 김윤식)와 (사)한국화훼산업육성협회‧한국화훼학회(회장 유용권, 국립목포대 교수)는 지난 20일 대전에서 대한민국 화훼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의회와 화훼학회는 ▶고품질 화훼생산, 유통, 꽃 문화 발전을 위한 각종 사업, ▶화훼산업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 및 정책 토론회 개최, ▶고품질 화훼재배 및 생산, 농가경영 안정을 위한 도서 및 책자 발간, ▶화훼산업 발전을 위한 연구 사업, ▶화훼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및 제도 협의 등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화훼학회 유용권 회장은 “생산, 유통, 소비, 정책 등의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진행해 화훼산업 발전과 꽃 문화 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협의회 김윤식 회장은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화훼농업인의 소득증진과 권익보호, 화훼산업 발전을 위해 화훼 대표 단체로서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