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진한 콩국물’ 맛과 영양 동시에

지난 2월 출시된 ‘진한 콩국물’ 2종, 5개월 만에 100만개 판매고 올려
요리에 관심이 높아지며 맛과 영양 모두 잡은 사계절 요리 재료로 인기

URL복사

오리지널 두유 베지밀 및 식물성 건강음료를 생산·판매하는 ㈜정식품(대표 이순구)은 지난 2월 출시한 ‘진한 콩국물’ 2종이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진한 콩국물은 ‘진한 콩국물 플레인’과 ‘진한 콩국물 검은콩’ 등 2종으로 콩을 전통 방식 그대로 갈아 만들어 깊고 진한 맛이 특징이다. 고소한 콩즙을 최대 99.41% 함유해 한식, 양식, 디저트 등 사계절 내내 다양한 요리의 베이스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정식품은 지난 3월 진한 콩국물 온라인 팝업스토어를 오픈해 제품을 활용한 다양하고 상세한 레시피를 소개했다. 이중 최근 TV 예능 프로그램 ‘편스토랑’에서 선보인 콩국물 활용 레시피 유튜브 동영상 조회수는 총 47만회에 육박하는 등 소비자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정식품은 ‘진한 콩국물’의 인기 요인에 대해 최근 소비자들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가정에서 직접 요리를 해먹는 ‘홈쿡’이 트렌드로 떠오른 점을 꼽았다. 실제로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지난해 10월 성인 남녀 103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코로나19 이후 생활 변화’에서 응답자의 21%가 ‘집에서 직접 요리해 먹는 빈도가 증가했다’고 답했다.

 

정식품 관계자는 “기존 베스트셀러는 대부분 두유 등 음료 제품군으로 이번 ‘진한 콩국물’처럼 요리에 활용하는 식재료가 히트제품으로 떠오른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니즈에 맞는 건강하고 맛있는 제품을 개발하는 한편 다양한 온오프라인 이벤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