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농협사료, 하절기 스트레스 케어+ 보강사료 공급

안병우 대표 "가축 생산성 저하 예방으로 농가 소득증대 목표"
농협창립 60주년기념 캠페인 9월까지... 사육스트레스 해소로 생산성 저하 예방

URL복사

 

지구 온난화에 의한 기후변화로 이상 고온 현상 발생 및 평균 기온 상승 등 하절기 농가 생산관리의 중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농협사료(대표 안병우)는 이에 맞춰 혹서기 고온 스트레스로 인해 발생하는 농가 생산성 저하 예방 및 스트레스 완화를 위해 전 축종에 걸쳐 비타민·생균제 등을 강화하는, 농협창립 60주년 기념 “SUMMER STRESS CARE+ 캠페인”을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약 3개월에 걸쳐 실시한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축우사료는 콜린, 나이아신 등의 비타민B군과 타우린 등이 함유된 복합비타민제를 보강하여 간기능 케어에 포커스를 맞춘 제품 설계로 사육 스트레스로 인해 발생하는 생산성 저하를 예방하고자 한다.

양돈·양계 사료에서도 항스트레스 및 질병 저항력 강화를 위해 비타민C 및 생균제 등을 보강한 제품을 공급하여 농가 생산성 향상 및 스트레스 완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농협사료 안병우 대표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대내외적으로 고통을 겪고 있으신 양축농가 위해 이번 품질보강 실시로 하절기 고온 스트레스를 극복하고 가축 생산성 저하 예방과 양축농가 생산성 향상으로 농가 소득증대 목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