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업기술실용화재단, ‘식품 스타트업’ 지원 나선다

32개 비대면 스타트업에 창업사업화자금 최대 1.5억원 지원

URL복사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2021년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 32개사를 선정해 창업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비대면 스타트업 육성사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산업육성을 위하여 중소벤처기업부와 정부11개 부처가 협업하여 추진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13.8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창업기업으로, 기존 창업사업화지원사업 대비 2배 이상 높은 경쟁률을 나타내 코로나 19를 계기로 유망분야로 부상한 비대면 분야의 창업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협약체결 창업기업에는 최대 150백만원의 창업사업화자금과 기술, 판로, 투자 유치 연계 등의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특히 유망기업을 별도로 선정하여 롯데벤처스와 함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미래식단’도 운영할 계획이다.

 

협약을 체결한 디어플로리스트 등 32개 창업기업은 온택트 시대에 걸맞는 AI 기반 생산, O2O 서비스 시스템 등 다양한 비대면 아이템을 보유한 기업으로 이번 지원사업을 통해 한층 사업 고도화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실용화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농림‧식품 분야 전후방 산업의 유망한 비대면 융합 기술창업기업을 지속 발굴하여 농업의 새로운 먹거리 산업을 확대·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