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호트팜, 국내 최초 '바이러스 무병묘' 생산시스템 갖춰

- 농경과원예 창간 35주년 기념식과 함께 호트팜 ‘수직형 스마트팜’ 준공식 가져

URL복사

농경과원예 부설 연구농장인 농업회사법인 호트팜에서 국내 최초로 바이러스가 없는 무병묘 생산시스템인 ‘수직형 스마트팜’ 준공식을 개최했다.

호트팜은 이번 준공식을 통해 조직배양묘의 수직형 스마트팜은 연약한 조직배양묘가 기외순화과정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던 것을 자동환경제어시스템 스마트팜에서 생육되는 것이기 때문에 생산의 효율성과 자동화 생산이 가능하게 돼 무병우량묘종 생산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수직형 스마트팜의 주요 시설은 식물공장 전문업체인 (주)카스트친환경농업기술(대표 박진석)에서 맡아 시공했다.

농업회사법인 호트팜 이영자 대표는 “농촌진흥청의 수직형 스마트팜 공모사업을 통해 그동안의 수직농장이 채소생산 일변도에서 벗어나 조직배양 무병묘의 스마트팜 수직농장의 대량생산 모델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준공식에서는 농업전문매체 농경과원예의 창간 35주년 기념식도 함께 진행되었다. 농업잡지가 뿌리 내리기 어려운 농업환경과 여건 속에서 원예농업의 기술 향상과 경영 개선을 통해 농업인의 소득 향상과 원예농업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데 심혈을 기울여 온 농경과원예는 이번 기념식에서 지난 35년의 성장을 발판으로 농업을 미래 성장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을 다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