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농협사료, 아연저감 프리미엄 신제품 자돈사료 '베이브' 출시

URL복사

 

- 아연 30% 줄이는 신기술적용으로 폐사율 저하·증체율 향상 신제품 선보여

 

농협사료(대표 안병우)는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 제도 시행으로 인한 양돈 농가의 부담을 해결하기 위해 체계적인 사양시험과 유럽의 신기술을 접목시켜 기존사료 아연함량의 30% 수준으로 줄인 아연저감 자돈사료 “베이브(BaBe)”를 출시했다.

 

산화아연은 돼지의 설사를 치료하고 생산성을 높이는 강력한 효과가 있지만, 분뇨 내 토양오염 문제로 유럽에서는 그 허용기준치를 낮춰가고 있으며 2022년 6월부터는 사용이 전면 금지될 예정이다.

 

우리나라도 퇴비 부숙도검사를 의무화 하였고 1년간의 계도기간 경과로(2021년 3월 25일) 분뇨내 아연문제가 점점 수면위에 오르고 있다. 이 때문에 농협사료는 설사를 억제하면서 산화아연을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많은 연구를 진행했고, 2020년 11월 신제품을 개발함과 동시에 철저한 품질 검증을 위해 2021년 3월까지 약 5개월간 추가 사양시험으로 제품의 품질과 안전성에 대한 재검증을 실시했다.

 

 

검증결과 신제품은 이유자돈의 설사억제에 큰 효과를 보였으며, 폐사율을 크게 낮추고 30kg도달일령 또한 단축시켜 품질면에서도 기대이상의 성과를 보였다.

중소가축사료분사 설립 및 양돈사료 판매확대에 역점을 둔 안병우 대표는 분뇨 처리 관련 제도가 본격적 시행됨에 따라 신제품“베이브(BaBe)”를 통해 변화하는 시대에 발 빠르게 대처하여 농가의 고민해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단순한 아연저감 사료가 아닌 자돈의 성장 폐사에 효과적인 고품질의 프리미엄 신제품 출시로 이유 후 폐사율 감소와 농장의 MSY 향상을 기대할 수 있어 어려운 양축농가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 말하며 그 혜택을 많은 농가가 가질 수 있도록 전사적 노력을 다 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