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농대 “강의 효율 높이는데 안간힘”

URL복사

[기/획/특/집...한국농수산대학  새 강의모델  발굴]

- 한국농수산대학, 사이버 강의를 통한 농수산업 새로운 강의모델 개발로 전문성높여

- 코로나19시대, 온라인 화상회의 앱으로 실시간 이론 강의와 실습 시연 병행에  안간힘

 

 

국립한국농수산대학(총장 조재호)은 코로나19로 대면강의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농수산업분야 청년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온라인 웹과 앱기술을 결합한 실시간‧양방향 소통형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한농대는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을 막기 위해 21회 학위수여식과 '20년도 입학식을 무기한 연기 및 취소하는가 하면, 개강도 연기한 바 있다.

 

 

하지만, 재학생들의 계속되는 강의 요청과 학사일정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전문학사 410개 과목, 전공심화 51개 등 총 461개 과목에 대한 사이버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농대는 학생들의 원활한 재택교육을 위해 각종 강의 교안과 영상자료 등을 대학 홈페이지에 탑재하여 혼란을 방지하고, 과제 제출, 강의 후기 등을 통해 교육과 관련한 즉각적인 반응(피드백)으로 교육 효과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교수와 학생들은 온라인 화상회의 앱을 활용해 교내에서 교육을 받는 대면강의와 동일한 형태로 수업을 진행해 사이버 강의로 발생할 수 있는 교육 공백을 최소화하고 있다.

 

 

특히, 한농대는 재학생을 대상으로 농수산업 관련 실습 교육도 병행해야 하는 만큼 각 학과 교수들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 등 스마트 기기를 활용해 실습동에서 농작물 재배와 축산‧수산물 양식 관련 실습 시연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실시간으로 학생들의 질의사항에 대한 답변과 교수-학생 상호 토의 등을 진행해 이론뿐만 아니라 재학생의 실습능력을 높이는데도 고심하는 등 한국농수산대학 교수진들은 전문 농수산인재를 집중육성하는데 안간힘을 쏟고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