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검역본부, 동물질병 협력 확대... 효율관리 기대

- 검역본부-야생동물질병관리원-바이러스기초연구소 '맞손'
- ASF 등 주요 동물질병에 대한 원헬스기반 연구개발과 효율방역 기대 커

URL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는 동물 질병 분야 대외협력 확대와 소통 강화를 위하여 유관기관인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및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와 각각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과는 야생 동물과 가축에서 모두 문제 시 되는 주요 동물 질병을 대상으로 동물 질병 발생 등 관련 정보 공유, 실험·조사 연구 협력 및 검사시료 공유, 학술행사·전문가회의 등 공동개최·상호참여, 인적 교류 및 학술정보 교환 등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야생동물과 가축 간 연결 고리로 인해 국내에서 발생하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조류인플루엔자 등 주요 동물 전염병의 효과적 방역 관리에 기여하고, 향후 발생 가능한 신·변종 동물 전염병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 7월 중장기 기초연구 역량을 갖춰 국가 감염병 안보에 공헌하고자 출범한 한국바이러스기초연구소와의 주요 협력 분야는 인수공통, 국가재난형 동물 질병 등을 포함한 바이러스성 동물 질병 등 연구협력과 인적교류 및 학술정보 상호 이용·교환이다.

또 연구시설, 기술 및 자원의 상호 교류로 구성되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새로이 출현하는 조류인플루엔자 바이러스의 조류와 포유류에서의 위해도 평가에 관한 공동연구를 우선적으로 발굴하여 금년부터 수행하기로 상호 합의했다.
 
이 외에도 지속적인 양 기관 간 활발한 인적·기술 교류 및 공동연구를 통해, 우수한 동물 질병 연구성과가 축산 현장에서 요구되는 백신·치료제 등으로 실용화될 수 있는 기초-응용 연구 연계 플랫폼 구축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검역본부 김종철 동식물위생연구부장은 “최근 홍천 등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과 같은 주요 동물 질병 근절을 위해서는 야생동물-가축 분야간 긴밀한 협력이 필수적이며, 코로나19 상황에서 경험한 바와 같이 신종 인수공통감염병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원천기술 사전 확보가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 우수한 인적·물적 자원 교류를 통해 각 기관이 지닌 강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협력의 장이 마련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