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부산광역시 ‘수산식품’ 업무 협약

수산식품 수출시장 다변화 대응, 수출 확대 위해 적극 협력

URL복사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김춘진)와 부산광역시(시장 박형준)는 지난 5일 부산시청에서 수산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공사와 부산시는 수산식품 해외 수출시장 다변화 및 수출 확대를 통한 수산식품 산업의 발전과 어가소득 증대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양 기관은 ▶우수 수산식품의 선도조직 육성·해외박람회 지원 ▶해외 수출거점을 활용한 수산식품 수출 확대 지원 ▶부산시 수산식품 산업클러스터 조성사업 협력 ▶부산 국제수산EXPO 자문 등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해양수도 부산광역시와의 이번 협약이 수산식품산업 발전에 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공사의 해외 인프라와 수출지원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수산식품의 우수성을 알리고 경쟁력을 높이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