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계란수급 '불안불안'... 수입물량 추가 확대키로

URL복사

- 정부 계란 가격 안정 추진계획 발표... 4월 계란 수입물량 4,000만개로 확대 발표

- 당초 2,500만개에서 1,500만개 추가수입... 5월에도 추가수입키로

 

정부는 계란 가격 조기 안정을 위해 4월 수입물량을4,000만개로 확대(당초 2,500만개에서 1,500만개 추가)한다고 발표했다.

 

기획재정부는 또. 5월에도 필요한 규모의 추가수입을 지속 추진하고,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해 감소한 산란계 수 조기 정상화도 신속히 추진하는 등 가용수단을 총동원할 계획이다.

 

계란 가격은 그간 정부의 수급 안정 노력과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세 둔화 등으로 설 전후 최고가격 형성 후 하락 추세이나 여전히 평년대비 높은 수준이다.

 

계란수입은 긴급할당관세 적용(5만톤, 0%, 1.28~6.30)으로 3월까지 6,400만개가 수입됐다.

현재 계란 가격은 30개에 평년 5,313원에서 1월 4일 5,923원, 2월 15일 7,821원, 3월 2일 7,648원, 4월 22일 7,358원으로 여전히 강세다.

 

 

이처럼 가격이 안정세로 돌아서지 않는데는 살처분으로 계란을 낳는 산란계 수가 크게 감소한 데 기인하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현재까지 총 109건의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 전체 산란계의 약 22.6%에 해당하는 1,671만수가 살처분된 상태이다.

 

이에 따라 4.21일 기준 산란계 수가 평년대비 282만수가 부족하고(△4.0%), 계란 생산량도 평년대비 하루 약 150만개가 부족(△4.7%)한 상황이다.

 

AI 이동제한이 해제된 농가는 산란계 병아리가 재입식되고 있으나, 성장기간(산란계로 성장까지 22주 소요)을 감안할 때 산란계 수는 6월중 평년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에따라 정부는 6월중 산란계 숫자가 평년 수준으로 회복될 때까지 충분한 규모의 수입을 통해 수급 불균형에 대응함으로써 계란가격 안정을 조기에 달성하기로 했다.

 

수입계란은 대형 식품가공업체, 음식점, 소규모 마트를 중심으로 공급되며, 이를 통해 더 많은 국내 신선란이 소비자들에게 돌아가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당국은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5월에도 계란가격 추이와 수급상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충분한 규모의 추가수입을 지속 추진을 염두해 두고있다.

 

정부는 산란계 농가들의 물량을 조기 정상하도록 6월중 양계산업 정상화 목표로 산란계 재입식 및 살처분 보상금 지급 등을 서두르고 있으나 농가들 불만도 쌓일대로 쌓이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