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식품부-우즈베키스탄 농업협력위원회 첫 개최

첨단시설농업 기술교육 등 협력 방안 논의

URL복사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우즈베키스탄 농업부와 9월 17일 제1차 한-우즈벡 농업협력위원회를 영상으로 개최했다. 한-우즈벡 농업협력위원회는 양국 농업당국 간 농업분야 협력 및 교류 증진을 위한 목적으로 2019년 4월 체결된 ‘농업협력에 관한 양해각서’에 따라 처음으로 개최되는 회의다.

 

우리 측은 농식품부 김기환 동아시아자유무역협정과장을 수석대표로, 우즈벡 측은 농업부 Alisher Shukurov 장관 보좌관을 수석대표로 대표단을 구성하였다.

 

이번 회의에서는 ▲첨단시설농업 기술교육센터 구축사업 등 對우즈벡 공적개발원조 사업 추진 현황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의 현황 및 계획 ▲품종보호 분야 협력 강화 방안 ▲한-아시아 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에 대해 중점 논의할 계획이다.

 

또한, 우리 측은 ▲국내 종자기업의 채소종자 채종지 다변화를 위한 우즈벡 현지 여건 조사 ▲농업계 공무원 및 기업인 대상 온라인 초청연수 사업 추진 등을 위해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김기환 동아시아자유무역협정과장은 “우즈벡 정부에서는 작물생산, 품종보호, 농업교육, 축산, 농업용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사업에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이번에 처음으로 열리는 한-우즈벡 농업협력위원회를 계기로 양국의 농업협력이 활발해지고, 스마트팜 및 농기자재 관련 우리 농기업의 우즈벡 시장 진출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