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가축 '살처분보상금' 지급기준 현실화시켜라"

- 축단협, 2021 국정감사 축산분야 요구사항 발표

URL복사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이승호)는 2021년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10월 1일부터)에 앞서, 9월 27일 2021 국정감사 축산분야 요구사항을 발표하였다.

축단협이 발표한 11대 요구사항은 물가안정 명목의 축산농가 규제정책 철폐, 수입축산물 장려하는 국방부 군납 경쟁입찰 전환추진 중단, 청탁금지법 농축산물 선물가액 상향조치, ASF 방역책임 축산농가에 전가 개선, 공정거래위원회 가금육시장 조사 중단이다.

또, 축산발전기금 고갈에 따른 온라인 마권발매법안 조속처리, 유기질비료지원사업 지방이양 철폐(국비존치), 외국인근로자 주거시설 관리사 인정, 가축 살처분보상금 지급기준 현실화, 2022년 축산분야 예산확대, 모돈 이력제 추진 반대를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축단협 관계자는 “농식품부를 향한 농민들의 민심이반이 극에 달해 있으며, 규제중심의 정책이 폭주할 경우 축산업 기반은 급속도로 붕괴될 수밖에 없다”고 밝히고, “국정감사 축산분야 요구사항은 그간 김현수 장관이 행한 갑질농정을 고발하고 국회에 정부감시권한을 적극 행사할 것을 촉구하는 취지다”라고 설명했다.

축단협 이승호 회장은 “농정부처에서 축산농민의 어려움을 해결은커녕 反축산정책으로 일관하는 것은 부처 존재이유를 망각한 것”이라면서 “금번 국정감사에서 축산분야 요구사항이 충분히 검토되어 국회의 정부감시․비판을 통해 올바른 축산농정수립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