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중소 농업인에 도입 용이한 ‘농협형 스마트팜 모델 11종’ 제시

농협경제지주, 스마트농업 전국적 확대에 노력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지난 30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스마트팜 플랜트사업 추진방안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를 비롯한 관련 본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주요 내용은 중소 농업인들이 도입하기에 용이한 ‘농협형 스마트팜 보급 모델 11종’ 제시와 저변확대를 통한 농업·농촌 경쟁력 강화 방안 등으로 구성되었다.

 

사업주관 부서인 농협경제지주 디지털경제부는 농협경제지주의 디지털화를 위해 올해 신설되었는데, 스마트농업 보급 확대를 위해 플랜트사업 TF를 운영하며 보급형 모델에 적합한 자재 개발과 표준화를 통해 호환성을 높이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농협경제지주 장철훈 농업경제대표이사는 “대다수의 비중을 차지하는 중소농업인들을 위해 초기투자비 및 운영비를 최소화한 스마트팜 보급형 모델이 꼭 필요한 상황”이라며, “하반기에는 농협형 스마트팜 보급모델 시범사업과 농가 조직화 등을 통해 스마트농업이 전국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사기반 없어도 ‘영농의지’ 높다면 농어촌 인재로 키울 것”
【초/대/석】 미래 농어촌 인재육성… 조재호 국립 한국농수산대학 총장에게 듣는다! - 디지털농업 교육과정 확대하고 디지털 교육을 위한 인프라도 지속 확충 - 내년 특별전형 모집비율 48%, ‘23학년도 54%, ‘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여 - 한농대, 농업 환경변화에 맞춘 디지털 교육내용 접목으로 인재육성 -국립 한국농수산대학에 대해 설명 부탁드립니다? ▶조재호 총장= 네, 한농대는 현장의 농어업인을 양성하는 3년제 국립대학입니다. 전교생에게 등록금과 기숙사비 등 학비 일체를 정부 예산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졸업 후 6년간 의무영농기간이 있지만 남학생은 후계농업경영인으로 선발되면 영농으로 군 복무도 대체할 수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좀 어떤가요? ▶조 총장=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3학년도에는 54%, ‘24학년도에는 6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