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상호금융권 최초 'BM특허'...신뢰 급상승 기대

농협, 상호금융권 최초 상호금융예금자보호기금 보험금 지급시스템 'BM특허' 출원

URL복사

농협(회장 이성희) 상호금융예금자보호기금(관리기관 농협중앙회)은 “예금보험금 지급시스템에 관한 BM(Business Method)특허”를 상호금융권 최초로 출원하였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특허는 예금 등 채권의 지급정지 등 보험사고가 발생하였을 경우 빅데이터 공간에 금융정보를 취합하여 고객별 보험금 산출 소요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고객 중심의 프로세스 및 해당 기술 활용에 대한 특허이다.

해당 특허기술을 적용하면 보험금 계산·지급 관련 데이터 처리 절차 간소화로 보험금 수령 시기를 1일 이내로 단축할 수 있게 되어 금융거래 중지에 따른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보험금 산출 자료를 활용한 부실예측모형 고도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용식 상호금융예금자보호기금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조합원과예금자 보호를 위하여 앞으로도 지속적인 업무 프로세스 개선과 디지털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협은 농업협동조합의 구조개선에 관한 법률에 따라 1,118개 농축협의 예금자보호기금을 운영하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