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소 이력제' 빅데이터 모든 국민에 개방

- 축평원, 공공데이터 개방으로 축산관련 산업에서 분석·활용 기대

URL복사

- 소 이력제 농장 사육현황, 출생, 폐사, 이동, 도축결과 정보 담아

- 축산물이력제 홈피 상단메뉴 ‘개방시스템’에서 조회 가능

- 관측모형 개선과 활용 촉진 위해 ‘한우수급 예측모형 경진대회’ 개최 예정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축산물품질평가원(원장 장승진)은 4월 6일부터 소 이력제에서 다년간 축적된 농장별 세부 이력정보를 공개한다.

 

농식품부와 축평원은 농장에서 사육되는 소를 개체별로 관리하고 도축·유통되는 축산물을 추적 관리함으로써, 방역관리의 효율성을 도모하고 축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여 소비자 이익 보호·증진과 축산업 및 관련 산업의 건전한 발전에 이바지하고자 2008년 12월부터 소 이력제를 실시하고 있다.

 

 

4월 6일부터 약 13년간 축적하여 정책에 활용해오던 소 이력제 빅데이터를 민간에서도 분석·활용하여 축산 관련 산업의 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소 사육·출생·폐사·이동·도축 결과 등의 구체적인 이력정보를 공개한다.

 

이번에 제공되는 소 이력정보는 민간 연구기관, 대학, 축산 컨설팅·사료·자재 기업 등에서 다양하게 분석하여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도별 소 사육현황, 출생·폐사·도축 마릿수와 월령 등을 활용해 향후 사육 마릿수를 예측하여 농가 컨설팅에 활용하거나, 연관 산업의 경영전략 수립에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시군별 정보까지 공개되므로 소 사육에 대한 지역별 비교분석이 가능하며, 육질등급과 도체중량 등이 포함된 도축정보도 민간의 다양한 분석과 활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농식품부는 이번에 공개되는 소 이력정보 등이 한우 관측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축평원,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등과 함께 대학생, 대학원생, 민간 연구자 등이 참여하는 ‘한우수급 예측모형 경진대회(4~10월)’를 준비하고 있다.

 

 

농식품부 박범수 축산정책국장은 “이번에 공개하는 소 이력정보는 여러 분야에서 산업발전을 위해 매우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생각하며, 민간의 다양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정책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하면서, “돼지도 개체별로 관리하기 위해 모돈 개체별 이력제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