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국제 곡물값 급등세...사료업계 '발등의 불'

URL복사

농협사료 "곡물시장 옥수수가격 20% 고공행진으로 전년평균 대비 50%나 뛰어 올라"

농협사료, 위기극복 위해 스마트팩토리 고도화와 농가 자동급이시설 지원 추진

 

 

농협사료(대표 안병우)는 옥수수 등 국제 곡물가격 급등세에 따라 지난 9일 농협경제지주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 주재로 비상경영과 혁신전략회의를 개최하였다.

 

농협사료는 높은 곡물가 시대 강력한 비상경영대책으로 임원급여 반납(10%), 업무용차량 감축(20%), 고정투자 감축(10%) 등 강도높은 자구책을 마련하여 긴축경영을 실시하고 있으나, 국제 곡물가격 급등세에 따른 영향으로 2월 적자경영이 불가피했다.

 

주원료인 옥수수의 경우 지난해 평균 톤당 $200에서 1분기 $241로 20% 상승했으며, 현재 시세는 $290 후반까지 급등하여 지난해 평균대비 40~50%의 상승률을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금번 회의는 축산경제대표이사가 직접 주재하여 위기극복을 위한 추진전략을 심도 있게 논의하였다.

 

이번 회의로 농협사료는 강력한 비상경영을 지속 실시하는 한편 포스트 코로나 대응해 스마트팩토리 고도화와 농가 자동급이시설 지원 등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김태환 축산경제대표는 “가축질병 확산, 고곡물가 지속으로 축산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농협사료가 강력한 비상경영과 혁신으로 축산농가의 힘이 되도록 힘쓰는 한편, 디지털로의 신속한 사업전환”을 당부했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