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다은메디칼, TLS 프로그램 활용한 글로벌 할랄인증

URL복사

지구촌 인구 4명 중 1명에 해당하는 거대 이슬람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할랄인증이 필수다. 실제 이를 수행하는 업체로서는 생소한 할랄요건 충족이라는 어려움에 직면하게 되는데, 그보다 앞서 최적의 할랄인증기관 선정이라는 단계부터 해결해야 한다.

 

최근 의료기기 제조업체 다은메디칼은 TLS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이런 고민을 한 번에 해결했다. TLS(Two Logos System)란 국내기관인 사단법인 할랄협회(KOHAS)가 글로벌 인증기관 이판카(IFANCA)와 맺은 할랄인증 동시발급 프로그램을 말한다.

 

이를 활용하면 한 번의 신청, 검토 및 감사 절차를 통해 KOHAS 및 IFANCA의 국내외 할랄인증을 동시에 취득하게 되며, 인증료 등 소요비용도 하나로 통합되어 절감이 가능하다.

 

이번에 TLS 할랄인증을 진행하게 된 다은메디칼(대표 이상철)은 실리콘 패드를 시작으로 상처치료재 및 고부가 화장품 등을 제조하는 메디칼 강소기업으로, 점차 확대되는 이슬람권 의료용품 시장의 잠재력을 확인하고 2019년 KOHAS 할랄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이 업체는 의료기기 GMP 및 CE 인증을 보유한 첨단 바이오 전문기업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할랄요건을 충실하게 이행함과 동시에 할랄교육 등 모든 인증절차를 우수하게 통과했다. 다만 해외 이슬람 시장 경쟁에서는 로컬 할랄인증의 낮은 인지도로 인해 수출상담에 애로가 있어 추가로 국제적 위상의 글로벌 할랄인증이 절실했다.

 

다행히도 기존 인증기관인 KOHAS가 글로벌 할랄인증기관 IFANCA와 동시 인증발급 시스템인 TLS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금년 인증갱신부터는 두 기관의 할랄인증을 동시에 획득하게 된 것이다.

 

TLS의 글로벌 파트너인 IFANCA는 1982년 미국에서 설립된 비영리 법인으로 약 30년에 걸쳐 할랄연구 및 인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현재 캐나다, 벨기에, 중국 등 글로벌 포지션으로 확장하고 있다.

 

이 기관으로부터 할랄인증을 획득한 브랜드는 약 20,000 품목을 상회하고 있는데, 이 중 코카콜라, 고디바, 카길, 썬메이드, 배스킨라빈스 등이 전세계에 할랄제품으로 유통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유명 제과 및 유업 브랜드 등이 이미 IFANCA 할랄인증을 획득하여 수출되고 있다.

 

아울러 IFANCA 할랄인증은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UAE 등의 승인을 획득하여 전세계 57개 이슬람 국가로 수출되고 있다. 또한, 국제할랄인정기구협의회(IHAF)에 소속된 복수의 인정기구로부터도 신뢰성을 인정받아 이른 바 ‘ESMA 로고’라 불리는 UAE 국가 할랄로고도 자체적으로 발급할 수 있다.

 

이번에 TLS를 활용해 국내외 복수 할랄인증을 획득하는 다은메디칼은 기존 보유하던 인증의 갱신시점에 IFANCA 인증을 동시 획득하게 된 경우지만, 아직 할랄인증을 보유하지 않은 업체의 경우에도 TLS 프로그램에 따른 동시발급은 동일하게 적용된다.

 

인증진행 절차 역시 국내기관인 (사)할랄협회를 통해 신청에서부터 서류검토, 보완 및 감사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진행하게 되므로, 영어에 익숙하지 않은 국내 업체에서 발생하는 외국 기관과의 언어소통 문제도 한번에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해외 전문가의 한국 방문이 어려워 대부분의 해외 할랄인증 절차 역시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하는 게 현실이지만, (사)할랄협회의 할랄인증 관계자는 “TLS 동시발급 프로그램은 모든 인증절차가 KOHAS와 IFANCA의 긴밀한 협업으로 수행되고 있으며, 현재 인증절차 수행에 있어 코로나 19로 인한 일정 차질은 전혀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TLS 프로그램에 따른 KOHAS, IFANCA, ESMA 할랄인증 획득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사)할랄협회 웹사이트를 참조하거나 협회로 유선 문의하면 된다. 박시경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