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뉴스

'초란'의 효과... 초유처럼 면역물질이 듬뿍

- 계란자조금, 건국대 연구팀에 의뢰 K-계란 '초란'의 성분 밝혀내
- 초란에 비타민 E 등 노화방지와 눈 건강에 좋은 카로티노이드가 2배

URL복사

산란계(닭)이 알을 낳기 시작하는 몇 주간은 대부분 중란 이하의 작은 알을 생산하는데 이를 “초란”이라고 한다.
면역력 향상 도움이 되는 물질이 많은 초유와 같이 닭의 산란 초기 초란에도 눈 건강에 좋은 항산화 물질 등 면역물질이 다량 발견되었다.

지난 6월 29일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김양길)에 따르면  건국대학교 안병기 교수 연구팀이 외국 저널 Foods에 이와 같은 연구결과를 발표하였다고 밝혔다.

한국 계란인 K-계란 내에는 비타민E(토코페롤과 토코트리에놀), 카로티노이드(루테인과 지아잔틴) 및 다가불포화지방산(polyunsaturated fatty acid, PUFA)과 같은 인체 건강에 유익한 생리활성 영양소 등이 다양하게 함유되어 있다.

특히 K-계란의 초란에 있는 비타민 E와 카로티노이드(루테인과 지아잔틴)는 항산화 식품으로서 계란가치를 부가시키는 영양소이다. 루테인과 지아잔틴은 노화로 인한 시력 저하를 일으키는 황반변성 예방에 효과적이며, 토코페롤은 항산화제로서 세포 노화를 방지하고 세포막을 유지하며 면역기능을 유지하는데 관여한다.

난황 g 당 기준으로 산란초기(24주령) 알닭에서 생산된 계란 내 루테인(all-E-lutein)과 지아잔틴(all-E- zeaxanthin), α-토코페롤의 함량은 산란 중기(42주령)와 후기(74주령) 알닭에서 생산된 계란에 비하여 2배 이상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ω3 다가불포화지방산 함량은 산란초기 생산한 계란이 후기에 생산한 계란보다 134% 많았다. 지방산(PUFA/SFA, 동맥경화 및 혈전지수, h/H)은 초기 계란에 비하여 산란중기와 후기에 생산한 계란에서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