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TYM 성장세 돋보여...매출 16%↑영업이익 602.7%↑

- TYM 누적매출 9,228억 원 달성…”탄탄한 북미 수출 지속 성장세 덕
-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 16%, 영업이익 602.7% 증가…연매출 1조원 클럽 가입 임박
- 달러 강세 기조 속 북미 수출 판로 확대가 긍정 영향…해외 전시회 참가 통해 브랜드 인지도 확대
- 국내 NO.1을 넘어 해외서도 각광받는 글로벌 TOP10 농기계 기업으로 도약할 것

농기계 전문 기업 'TYM(대표이사 김희용·김도훈/ 구, 동양물산기업 / 002900)'이 올해 3분기에 긍정적인 대내외 여건 속에서 호실적을 기록했다고 3일 밝혔다.

TYM은 2022년 3분기 연결매출 2,321억 원, 연결영업이익 243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6%, 602.7% 증가한 수치이며, 영업이익률은 10.5%에 달한다. 3분기까지 누적매출액 9,228억 원에 더해 4분기 역시 뚜렷한 성과를 낼 것으로 예상돼, 올해 매출액은 1조원을 상회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같은 매출 상승 배경에는 TYM의 북미 수출 판로 확대가 커다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경제 침체와 소비 위축에 대한 우려에도 지난 상반기에 이어 북미 소형 트랙터 선호세가 두드러지면서 탄탄한 수출 성장 곡선을 이었다는 평가다.

 


비용구조 개선으로 인한 원가절감 효과 역시 긍정적으로 작용해 큰 폭의 영업이익 증가를 이끌었다. 또한 전년 동기 대비 달러 강세로 인한 환율 상승이 호실적에 순풍으로 작용했다. 올해 3분기 평균 환율은 1,339.14원으로, 전년 동기 평균 환율인 1,157.95원 대비 크게 상승한 수치다.

북미 현지 법인인 TYM-USA 브랜드 인지도 확대 역시 3분기 매출 증대에 한몫했다. 북미 브랜드 TYM과 브랜슨(Branson)을 TYM 하나의 브랜드로 성공적 통합한 이후 현지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TYM은 각종 글로벌 박람회 참가 등 마케팅 전략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통합 브랜드로서 위상을 공표함으로써 현지 소비자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미국과 유럽 등지의 배출가스 규제 등급인 스테이지5(STAGE V), 티어4(Tier 4)를 충족하는 엔진 탑재 친환경 농기계 제품을 선보임으로써 경쟁력 제고에 힘쓰고 있다.

TYM은 유럽 및 국내 시장 점유율 확대에도 노력을 경주할 예정이다. 오는 5일까지 개최되는 '2022 국제농기계자재박람(KIEMSTA)'에 참석해 최첨단 자율주행 시스템을 적용한 신제품 ‘T130’ 등을 시연할 예정이다. 오는 4일까지 진행되는 ‘2022 탄소중립 EXPO(NET ZERO EXPO)’에서는 농기계 탄소중립을 선도하는 기술력을 통한 친환경 프로젝트의 과정 및 성과를 공유한다.

 

또한 이달에 열리는 ‘2022 프랑스 농업 및 농기계 박람회·농산물 목축 전문작물 전시회(SIMA Paris)’에 참가해 각 분야 전반에 걸친 최신 농업 트렌드를 조명하고, 혁신적 제품 컬렉션을 소개하는 등 브랜드 마케팅과 제품 홍보를 활발하게 전개할 계획이다.

TYM 관계자는 "올해 북미 시장에 소형 트랙터를 주력 수출한 데 이어 중대형 트랙터 공급 역시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어서 실적은 더욱 가파르게 상승할 전망"이라며 "인력 자원 통합 및 효율적 배치 등을 통한 기업 체질 개선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대폭 향상시켜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식품부 조직개편...차관보 폐지-동물복지강화-3실체계로 바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는 미래 농정수요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기능조정안을 담은농림축산식품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이 12일까지 입법예고 중에 있다. 이번 농식품부 조직 개편은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식량안보와 농가경영안정체계 구축, 농촌공간 개선 및 동물복지 강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윤석열 정부 국정과제를 뒷받침하는 의미가 크다. 조직 개편(입법예고안)의 주요 내용이다. ◇ 농업의 미래성장 산업화 정부 조직은? 정책 실무를 총괄하는 1급(정책실) 별로 유사 기능을 집적하여 정책 성과가 제고될 수 있도록 하고, 핵심 기능이 나타나도록 명칭도 변경한다. 차관보를 농업혁신정책실로 개편하고 스마트농업, 농가 경영안정과 농업의 공익가치 제고, 청년농업인 육성, 대체식품 소재 발굴 등 식품 관련 신산업 육성 기능 등을 분장하여 우리 농업의 혁신을 견인토록 한다는 것. 기후변화, 온실가스 감축 요구 등으로 인한 농축산물 생산여건이 악화되고, 국제공급망 불안도 지속되고 있는 상황 등을 반영하여 식품산업정책실을 식량정책실로 개편하고 농축산물 생산·유통업무를 분장하여 국민에게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식량안보 구축)토록 한다. ◇ 식량안보와 농가경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