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밤에도 정확! ‘돼지’ 탐지하는 인공지능 개발

10만 건 데이터 학습, 돼지 탐지 인공지능 모델 성능 99% 도달
팜스플랜 적용 농장, 조명 설치 없이도 24시간 동일한 서비스 품질 유지

URL복사

한국축산데이터가 어두운 환경에서도 낮과 같은 성능으로 돼지를 99% 탐지하는 인공지능 모델 고도화에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한국축산데이터는 CCTV로 확보한 돼지 영상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가축의 체중, 행동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가축 디지털 헬스케어 솔루션 팜스플랜을 개발한 축산테크 스타트업이다. 한국축산데이터는 총 10만 건의 데이터를 활용해 AI 모델을 고도화한 끝에 어두운 환경에서도 99%의 돼지 탐지 정확도를 유지하는데 성공했다.

 

팜스플랜에 가입한 농장은 돼지의 체중 균일도, 행동 패턴 등을 확인해 질병을 조기에 발견하고, 의약품 사용량을 절감하는 등 생산성 개선 효과를 얻고 있다. 팜스플랜 가입 농장은 고도화된 인공지능 모델을 통해 야간에 별도의 조명 설치 없이 낮과 동일한 품질로 연속적인 사양관리를 할 수 있게 됐다.

 

축사 CCTV에 녹화된 가축을 탐지하는 인공지능 기술은 일반적으로 밤 시간대에 탐지 정확도가 감소한다. 조도가 낮아 CCTV로 녹화되는 돼지 개체와 배경의 경계가 희미해지기 때문이다.  밤 시간대의 가축 탐지 정확도가 낮으면 해당 시간대에 데이터 공백이 생겨 연속적인 가축 관리에 한계가 생긴다.

 

그러나 팜스플랜은 인공지능 기술력을 바탕으로 낮과 밤 등 환경의 변화와 상관없이 돼지 개체를 24시간 연속으로 탐지할 수 있다. 가축 탐지 AI 모델의 정확도가 높으면 인식된 가축의 체중, 행동 패턴 등의 응용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쌓을 수 있다.

 

높은 정확도의 돼지 탐지 AI 모델이 적용된 팜스플랜은 축사 내 가축이 밀집된 상태에서도 돼지 개체의 움직임을 지속적으로 추적한다. 덕분에 같은 CCTV 화면이라도 팜스플랜은 더 많은 돼지 개체와 움직임을 인식하고, 누적된 체중, 행동 패턴 등의 데이터를 농장 개별 관리를 위한 정보로 활용한다.

 

한국축산데이터는 높은 성능의 야간 가축 탐지 기술을 바탕으로 분만 등 특정 이상행동을 인식하는 인공지능 모델 상용화에 힘쓸 계획이다. 특히 농장의 생산성과 관련된 지표는 축종에 상관없이 공통적으로 중요시되는 만큼, 야간에도 빈틈없는 이상행동 인식 모델을 강화해나가겠다는 목표다.

 

경노겸 한국축산데이터 대표는 “학계에서 어렵다고 평가받는 야간 탐지 모델의 성능을 유지하기 위해 높은 품질의 데이터를 활용한 R&D에 집중했고, 경쟁력 있는 기술 개발로 이어졌다”며 “앞으로도 축산테크를 선도하기 위해 정교한 성능의 가축 인공지능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나하은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지 투기차단법 가동 ... 취득자격 심사부터 사후관리까지 강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7월 23일 농지법, 농어업경영체법, 농어촌공사 법 등 농지관리 개선을 위한 개정법률안 3건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으로 농지 취득자격 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농업법인 등의 농지 관련 불법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및 부당이득 환수제 도입 등 농지 투기 억제를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었다. 농지법은 지자체 농지위원회 설치 등 농지취득자격증명 심사 강화, 이용실태조사 정례화 등 사후관리 강화, 불법 행위에 대한 제재 강화 등 투기적 수요 억제를 위한 핀셋규제 제도화가 가능해졌다. 또, 농업경영체법은 사전신고제 도입, 법인 실태조사 강화, 부동산업 금지 및 금지된 부동산업 영위 시 벌칙 및 과징금 도입 등을 담았다. 농어촌공사법은 한국농어촌공사에 농지 현황 조사·감시, 정보 수집·분석·제공 등 농지 상시 관리 기능을 수행하는 “농지은행관리원”을 설치할 수 있는 법적근거도 마련했다. 이번 3건의 법률안은 지난 3월 29일 발표한 관계부처 합동 부동산 투기근절 및 재발방지대책 및 농식품부 농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후속 입법조치이다. 3건의 개정법률안은 국무회의, 대통령 재가를 거쳐 공포될 예정이다. 김현수 농식품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