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과 농촌진흥

제2회 전국동시 조합장선거

농협, 공명선거 훼손 시 강력 조치
긴급현안 대책회의서 밝혀

농협(회장 김병원)은 최근 제2회 전국동시 조합장선거를 앞두고 입후보 예정자간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조합장 등의 몇몇 비위가 농협 전체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어 이에 대한 강력한 조치를 마련하기 위해 서대문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김병원 회장 주재로 범농협 임원, 집행간부, 지역본부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도덕적 해이, 갑질, 비리 등을 3대 청산대상으로 선정하고, 적발되는 중앙회 및 계열사, 지역농축협에 대해 강력한 특별감사, 복무기준, 지원제한을 적용하기로 하였다.

 

먼저, 사고확인 즉시 특별감사를 실시하여, 무관용·엄정 문책 원칙을 견지할 계획이다. 특히, 성관련 사고는 감경사유 적용을 배제함으로써 예외없이 일벌백계로 중징계 처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해당 농축협에 대해서는 중앙회의 모든 지원을 제한한다. 신규 자금지원은 중단하고 기존에 지원된 자금은 회수하며, 신용점포 신설을 제한할 뿐 아니라 예산 및 보조, 표창 및 시상 등 각종 업무지원을 중단한다.

 

마지막으로 복무기준을 강화한다. 사업목적 외 불요불급한 해외연수나 출장을 금지하고 사업목적이라 하더라도 매년1회 총회에 그 결과를 보고하도록 함으로써 투명성을 제고할 방침이다. 또, 직장 내 도덕적 해이, 갑질, 비리 근절과 건전한 조직문화 정착을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지도해 나갈 계획이다.

 

긴급대책회의를 주재한 김병원 회장은 “이번 동시조합장선거를 깨끗하고 공정하게 치르기 위한 농협 임직원들의 땀과 노력이 도덕적 해이 등으로 빛을 발하지 못한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농업인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조직문화를 만들 때 까지 뼈를 깎는 노력을 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제2회 동시조합장선거는 오는 3월13일 농협에서만 1,104개소에서 치러지며, 2월21일 선거공고를 시작으로 2월26일∼27일 이틀간의 후보자등록을 거쳐 28일부터 선거일 전일인 3월12일까지 선거운동을 펼치게 된다. 나남길 kenews.co.kr


관련태그

농협  조합장선거  김병원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