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검역본부, 축산분야 항생제 내성 협의체 개최

- 항생제 사용을 줄이기 위한 수의사 처방 강화 및 신중한 사용 강조

URL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6월 7일 산업계, 학계, 생산자 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상반기 축산분야 항생제 내성 협의체를 온라인으로 개최하여, 국내 축산 분야 항생제 내성 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하였다.

협의체에는 대한한돈협회, 질병관리청, 한국동물약품협회, 수의과 대학 등 민·관·산·학의 항생제 관련 내·외부 전문가 20여 명이 참석하였다.

 


이번 협의체에서는 축산분야 항생제 사용 감소를 위한 항생제 적정 사용 방안 및 수의사 처방 관리 등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였다.
 
정확한 항생제 사용량 파악을 위해 산업동물 분야는 농장 단위 사용량 파악이 가능하게 시스템을 개선하고, 반려동물 분야는 전자차트와의 이중 입력 문제에 대한 해결이 필요함을 강조하였으며, 수의사 처방 대상 항생제 확대로 올바른 처방이 중요해짐에 따라, 처방 전문 수의사의 대량 처방에 대한 관리 감독 강화와 질병 진단 및 항생제 효능 검사 등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처방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공유하였다.
 
또한 항생제 적정 사용을 위한 집단 투약용(산제, 액제) 항생제 제품의 수의사 처방 의무화 및 사용기간 제한과 항생제 사용자 인식 개선을 위한 체계적인 교육 및 홍보의 필요성을 강조하였고, 항생제 사용을 줄이기 위해서 질병 예방을 위한 세균성 백신, 면역증강 물질 개발이 필요하며, 불가피하게 항생제를 사용할 경우 내성 발현을 최소화할 수 있는 용법 용량 설정 연구의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검역본부 세균질병과 윤순식 과장은 “이번 협의체에서 논의된 사항들은 「2기(2021~2025년) 국가 항생제 내성 관리 대책」과 연구 사업 추진 시 적극적으로 반영하여, 축산분야 항생제 내성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나남길 kenews.co.kr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