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농신기술

경농 "잡초와의 전쟁은 끝나지 않았다!"

-경농 중후기제초제, 이보다 강할 수 없다
-중중후기, 로얀트와 갑부촌의 장점만 모았다

이상기후 등의 영향으로 기온이 매년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잡초의 발생 시기 역시 빨라지고 생육도 강해져 많은 농가가 잡초 방제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같은 계통의 제품을 연용할 경우 제초제 저항성이 생기는데, 전국 벼 재배면적의 약 60%에서 저항성 잡초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 저항성 잡초를 관리하기 위해서는 잡초의 생육 상태에 맞는 체계적인 방제가 중요하다.

 

논물 빼는 지금, 후기 제초제를 칠 때

 

모내기가 마무리되는 6월부터 더욱 집중적인 잡초 관리가 요구된다. 잡초는 확산 속도가 빨라 논물이 빠지는 때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방제가 어려워진다. 이는 결국 작물의 생육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품질은 물론 생산량을 떨어뜨리게 된다.

 

또한 잡초 제거를 위한 약제 살포나 풀매기 등의 노동력과 비용이 추가로 발생하게 된다.

 

특히 온도가 높아질수록 다양한 초종이 후발아해 관리가 더욱 까다로워진다. 때문에 잡초의 생육과 엽기를 확인해 적절한 시기에 수도용 제초제를 처리해야 안정적인 효과를 볼 수 있다.

 

중중후기, 피·광엽잡초·사초과를 동시 방제


‘로얀트’ 유제는 사용적기를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피가 벼보다 작은 4~5엽기 이내, 이앙 후 20~30일 로얀트를 살포하는 게 좋다. 300평당 5말을 흠뻑 뿌려준다. 피가 벼보다 크면 피가 이미 분얼돼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로얀트를 살포하면 5엽기 피도 툭툭 끊기고, 광엽잡초도 배배 꼬이기 시작한다.

로얀트 살포 2~3일 후 꼭 물을 대는 게 좋다. 물을 대주면 밑둥이 잘 썩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갑부촌’ 입제는 광엽잡초, 사초과까지 잡아주는 후기 제초제다. 물달개비와 벗풀은 초장 15㎝ 이내, 올챙이고랭이와 올방개는 초장 30㎝ 내에 살포하면 효과가 높다.

 

또한 입제 제형으로 3~5㎝의 담수심을 유지하면 효과가 극대화된다. 다만 통일계와 찰벼·흑미에는 사용하면 안 된다.


‘중중후기’ 입제는 로얀트의 플로르피록시펜벤질(Florpyrauxifen-benzyl) 성분과 갑부촌의 테퓨릴트리온(Tefuryltrione) 성분을 동시에 함유해 피와 광엽잡초, 사초과를 동시에 방제한다.

4엽기 이내의 피를 강력하게 방제하며 큰 잡초, 저항성 피에도 특효를 보인다. 이들 입제 제형은 논물을 깊게 댈수록 방제 효과가 높아진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