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어업위 ‘농어촌 삶의 질’ 세미나 개최

-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농어촌 삶의 질 기준에 대해 지역연구원, 지자체, 전문가와 논의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위원장 장태평)는 3월 15일(금) LW컨벤션터에서 농어촌 삶의 질 지표체계 및 지수 운영을 위한 세미나를 김창길 농어촌분과위원장 주재로 개최하였다.


농어업위는 전국 139개 농어촌 시·군의 지역별 삶의 질 수준을 제시하도록 지표체계 및 지수를 개발하고 시범 적용을 준비 중이다. 행사는 지표체계 및 지수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현장 피드백 확보 등을 위해 지역연구원, 지자체 공무원, 학계 및 지역전문가, 관련 부처 및 유관기관 등이 참여하였다.


세미나는 한이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삶의질정책연구센터장의 발제와 김태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의 주제발표로 진행되었다. 패널토론에는 좌장인 김창길 농어업위 농어촌분과위원장을 중심으로, 강 식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용욱 전남연구원 부연구위원, 전대욱 한국지방행정연구원 지방규제연구센터장, 심수진 통계청 통계개발원 사무관이 참석하였다.


첫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태완 선임연구위원은 ‘삶의 질 지수 국내외 동향’을 주제로, “인구, 소득, 사회적 인프라 등 삶의 질과 관련한 대내외 여건 변화는 빠르게 진행 중이며, 그로 인해 지역 간 삶의 질 격차는 뚜렷이 발생 중이다”며, “지역 간 삶의 질 수준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지표체계 및 지수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한이철 센터장은 ‘농어촌 삶의 질 지표체계 및 지수산정(안)’을 주제로, “경제, 보건·복지, 문화·공동체, 환경·안전, 지역회복 등 5개 지표 영역으로 구성된 20개 세부 지표는 전국 농어촌 시·군의 삶의 질 수준을 평가하고 제시할 수 있다”고 말하며, “영역별 지표를 활용하여 지자체가 지역의 강점을 살릴 수 있도록 삶의 질 향상 전략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농어업위 김창길 농어촌분과위원장은 “지표를 활용하여 지자체가 지역 특성에 맞게 자율적으로 취약한 부분을 인지하고 개선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하며, “향후 지표를 현실에 적용하고 문제점 보완을 계속해나갈 수 있도록 고도화 추진에도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어업위는 신뢰성 있는 지표체계 및 지수의 결과 공표를 위해 지수 관리위원회를 별도 운영할 예정이며, 지수 전문가 및 관련 농어촌분과위원 등으로 구성한다. 농어촌 삶의 질 지수 시범 적용 결과는 지수 관리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5월 중 발표할 계획이다. 박시경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