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축산기자재 수출공동브랜드 ‘K-FARM’ 화제

- 축산기자재협회, 해외시장 진출과 수출지원 활성화 위한 인증제 도입
- 송석찬 축기협 회장, "K-FARM은 고기능 ICT 탑재를 인증하는 게 핵심"
- ㈜호현에프앤씨, 축산기자재 수출역량과 홍보마케팅 지원에 포커스


(사)한국축산환경시설기계협회(회장 송석찬)는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으로부터 국제협력기반 수출농업경쟁력 강화 기술개발 과제 중 축산 ICT 수출 공동브랜드 K-FARM 활성화 연구 사업자로 선정돼 해외시장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수출에 관심은 있지만, 여건상 해외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을 위해 'K-FARM'이란 공동브랜드를 통해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축산기자재협회는 ㈜호현에프앤씨와 함께 2020년부터 2022년 3개년간 ICT 활용 축산기자재 해외 실증 및 수출전략 모델 개발사업을 통해 'K-FARM`브랜드를 개발했다.

 


농축산전문지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송석찬 축기협 회장은 "앞으로 추진될 K-FARM 인증시스템은 각 축산관련 기자재업체들이 ICT기능 탑재가 잘 됐을 때 인증하는 게 핵심"이라며 "축기자재 인증시스템이 적극 활성화 될수 있도록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사업을 통해 베트남과 중국 맞춤형 제품을 개발해 현지에 직접 설치해 테스트를 거쳐, 현지 마케팅 등 수출 매뉴얼 등을 개발한 바 있다. 하지만 기업 대부분이 영세해 독자적인 마케팅과 A/S 인프라 구축이 힘들어 해외 진출에 많은 애로를 겪고 있다.

뿐만 아니라 한국 제품에 대한 낮은 인지도와 한정된 제품으로 인해 ‘K-FARM' 브랜드 유지에도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협회는 수출 공동브랜드로서 ‘KFARM' 브랜드를 활성화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된 것이다.

수출을 추진하는 업체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부분이 현지 시장 정보 부족과 수업무의 전문성 부족 등이다.

ICT 제품 특성상 언어나 인증 부분에 대한 한계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K-FARM' 브랜드 참여 기업들에 대해서는 수출 매뉴얼 개발을 통해 지원할 계획이다.

 


우선 협회 내에 'K-FARM 수출사업단'을 구축했으며 다국어 공동브랜드 홍보자료를 제작하고 있다. 이와 함께 'K-FARM' 종합카탈로그 제작 및 홈페이지 운영을 통해 온·오프라인 홍보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국내 축산분야 전시회는 물론 해외 전시회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K-FARM 브랜드 알리기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아울러 기업들에 대한 지원도 계획하고 있다. 우선 'K-FARM' 브랜드에 참여할 기업들에 대한 역량 강화를 위해 'K-FARM' 브랜드 인증제를 통해 인증기업과 제품에 대한 표준화는 물론 수출사업단을 중심으로 협업 네트워크를 구축해 공동시장조사, 공동 A/S 체계 등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K-FARM’ 브랜드 인증 업체에 대해서는 수출 실무교육, 기술 자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홍보마케팅을 위해 매뉴얼과 카탈로그 번역 홍보영상 제작도 지원할 예정이다.

협회는 수출 공동브랜드 'K-FARM' 사업에 참여할 업체들을 모집하고 있으며, ‘K-FARM’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협회로 문의하면 된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