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진흥

아프리카 쌀 생산지원...‘라이스피아 사업추진단’ 발족

- 농촌진흥청 "내년 5월까지 운영, 아프리카 벼 우량종자 생산 및 재배 기술 지원"

- 윤종철 단장 “아프리카에서 제2의 녹색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마중물이 되어주길 기대"
- 국내 벼 전문가들 한자리서 아프리카 식량난 해결안 모색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8일 본청 국제세미나실에서 ‘케이(K)-라이스벨트’(한국형 쌀 생산 벨트) 구축 사업 실행을 위해 결성한 ‘아프리카 벼 우량종자 생산(라이스피아, RiceSPIA) 사업추진단’ 발족식을 개최했다.

케이(K)-라이스벨트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으로 아프리카 7개국(세네갈, 감비아, 기니, 가나, 카메룬, 우간다, 케냐)에 다수확 벼 우량종자 생산‧보급 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라이스피아(RiceSPIA, Rice Seed Production Improvement for Africa)는 아프리카 케이(K)-라이스벨트 사업 중 벼 우량종자 생산 및 재배 기술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라이스피아 사업추진단은 농촌진흥청 윤종철 차장을 단장으로 기술지원반과 자문단으로 구성돼 2024년 5월까지 1년간 운영된다.

 


기술지원반은 △종자 생산 △기반조성 △교육훈련 부문의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했으며, 자문단에는 한국종자포럼, 한국식량산업협회, 코이카(KOICA) 등 외부전문가를 위촉했다.

라이스피아 사업추진단은 앞으로 벼 우량종자 생산 및 재배 기술 지원을 위한 전문가 교육·훈련 과정을 농촌진흥청 코피아(KOPIA)*사업을 통해 추진하게 된다. 2023년 6개국에서 벼 종자 2,040톤 시범 생산을 시작으로 2027년부터는 7개국에서 매년 1만 1,140톤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

KOPIA(Korea Partnership for Innovation of Agriculture)는 농촌진흥청이 주관하는 국제개발 협력사업. 개발도상국 현지 맞춤형 농업기술 개발 보급을 통해 협력대상국의 농업 생산성 향상 및 소농의 소득 증대를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아프리카 7개국을 비롯해 관련 코피아(KOPIA) 센터 소장 등이 참석하는 전문가 회의를 열고, 연차별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아울러 참여국별 벼 종자 재배현황을 분석하고, 국내 벼 전문가를 현지에 파견하거나 한국 초청훈련을 마련하는 등 교육 프로그램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발족식에서는 국제식물신품종보호연맹(UPOV) 최근진 전 의장이 우리나라 60, 70년대 벼 종자 생산시스템과 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한국종자포럼 문헌팔 이사장, 한국식량산업협회 박광호 이사장, 아프리카 벼 전문가 강경호 박사 등 국내 공적개발원조(ODA) 및 벼 전문가들은 아프리카 현지의 다수성 우량 벼 종자 생산을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을 모색했다.

라이스피아 사업추진단 윤종철 단장(농촌진흥청 차장)은 “선진국들이 아프리카의 가난과 배고픔 극복을 위해 원조 손길을 내밀고 있지만 큰 실효는 거두지 못하고 있다.”라며 “벼 우량종자로 시작한 한국의 녹색혁명 경험이 라이스피아 사업을 통해 아프리카에서 제2의 녹색혁명을 일으킬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파프리카 새요리 발굴!...'제9회 파프리카 레시피 콘테스트' 소비촉진 눈길
[현/장/포/커/스] 제9회 참·참·참 파프리카레시피콘테스트 소비촉진 현장 "와인& 고기와 어울리는 파프리카, 12가지 요리의 옷을 입다" "7월 16일 예선 거쳐 본선에 진출한 12개 요리 현장 경쟁 펼쳐"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회장 조근제)는 파프리카 소비촉진 홍보를 위해 7월 16일(화) 서울 모나코 스페이스에서 '제9회 참·참·참파프리카레시피콘테스트 & 셰프 쿠킹쇼'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근제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장<사진>은 "대한민국에서 안전하게 생산되는 자랑스러운 농산물 파프리카를 활용하여, 실생활에서 적용할 수 있는 레시피를 발굴, 홍보함으로서 파프리카의 소비 촉진과 시장 확장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로 9회째 진행된 행사에서 치열한 예선 경쟁을 통해 12개 팀이 본선에 진출 열띤 경쟁을 펼쳤다. 최근 와인의 소비가 급속도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와인과도 잘 어울리고 고기와도 잘 어울리는 파프리카 요리'를 주제로 진행 4인까지 1팀으로 참여가 가능했으며 예선에 53팀 53여팀의 70개 레시피가 출품되었다. 이중 대상을 차지한 파프리카 요리법은 파프리카의 소비를 촉진하는데 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