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촌진흥청, 농업기술기반 공적개발원조...세계 식량확보에 기여

- 조재호 청장, 농촌진흥청 ODA 사업 ‘외신기자 정책토론회’ 개최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28일(수)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해외문화홍보원(KOCIS)과 함께 ‘외신기자 정책토론회’(KOCIS Policy Forum with Administrator of RDA)를 개최했다.

이번 정책토론회에는 외신기자와 주요 협력 국가의 외교관이 참석, 농촌진흥청 농업기술 공적개발원조 사업(ODA)의 핵심 가치와 추진 방향 및 주요 성과가 발표됐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정책토론회에서 세계적 식량 위기 극복을 위한 3가지 핵심 추진 방향을 설명한다. 첫째, 국가별 맞춤형 전략 작물과 혁신기술 보급에 집중하여 효과를 극대화하고, 민관협력 및 부처 간 협업을 확대해 동반 상승을 이끌어 갈 계획이다.

둘째, 대륙별 주축인 국제 연구기관을 포함해 전략적 삼각 협력으로 세계 식량안보를 확보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기존 농업기술 ODA 사업에 정보(I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화로 개발도상국의 농업기술 혁신을 지원할 계획이다.

 


셋째, 지구촌 공동 농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계식량농업기구(FAO), 세계은행(WB) 등 국제기구와 디지털 농업, 식용곤충 활용에 관한 협력을 확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농촌진흥청은 단순한 기반 시설(인프라) 구축에서 벗어나 농업 생산성 향상을 위한 연구개발(R&D) 중심의 농업기술 ODA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개발도상국 소농의 자립기반 조성에 중점을 두고, 인류 보편적 가치인 ‘기아 해결’(SDG2, Zero Hunger)과 ‘빈곤퇴치’(SDG1, No Poverty) 달성을 최우선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과 대륙별농업기술협력협의체(3FACI)를 통해 세계 52개국 150여 개 연구기관과 농업기술 연구개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해외농업기술개발사업(KOPIA)과 관련해 국가별 현지 맞춤형 농업기술 개발·보급을 통한 생산성 제고 및 농가소득 증대를 위한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캄보디아에서 최초로 옥수수 신품종(CHM01)을 개발하여 종자 자립화를 지원했으며, 에콰도르에 한국산 씨감자 생산기술을 전수해 생산량 증가를 이끌었다. 파라과이에서는 병해충 저항성 벼를 선발하는 등 성과를 거두었다.

 


대륙별농업기술협력협의체(3FACI)는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대륙별 공통현안 해결을 위해 다자간 연구개발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올 12월에 발간을 앞두고 세계식량농업기구와 아시아토양지도를 제작하고 있으며, 아프리카벼연구소와 협력해 세네갈, 말리, 말라위에 수량이 높은 벼 11품종을 등록했다. 중남미에서는 열대농업연구센터와 함께 가뭄에 강한 강낭콩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농촌진흥청은 70년대 ‘통일벼’로 식량난을 해결한 녹색혁명, 80년대 4계절 식량 생산기반을 마련한 백색혁명으로 우리나라 농업·농촌 발전을 책임져 온 농업연구기관이다.”라며 “지난 60년 동안 축적한 농업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도상국의 자립기반 구축에 집중하고, 국제사회와의 협력과 연대를 통한 지구촌 공동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임을 약속한다.”라고 밝혔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촌공간계획법’ 순회 설명회... 6일 호남권 개최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11월 30일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농촌공간 재구조화 및 재생지원에 관한 법률(이하 ‘농촌공간계획법’) 경기‧강원권역 설명회를 개최했다.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공동으로 주최‧주관한 이번 설명회는 새로운 법률 제정에 앞서 경기‧강원권역의 관계 기관, 전문가 등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열었으며. 법률 제정과 관련한 쟁점과 이슈를 논의하는 전문가 좌담회를 포함해 제28차 농어촌지역정책포럼과 병행 개최했다. 설명회의 첫 번째 발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심재헌 연구위원이 농촌공간계획제도 추진의 배경과 농촌재생사업 사례에 대해 설명했다. 심 연구위원은 농촌지역에 대한 중장기 공간계획이 사실상 부재한 상황에서 농촌의 난개발과 저개발 문제가 지속되어온 문제점을 제기하며, 시‧군에서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하고 농촌특화지구 등을 통해 농촌다움을 유지‧조성해 갈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국내외 관련 사례를 들어 농촌공간계획 도입 시 기대되는 효과와 고려할 사항들에 대해 밝혔다. 두 번째 발표로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정책과 허창각 서기관은 농촌공간계획 법률안의 제정 방향과 주요 내용에 대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