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식품기술' 거래이전 손쉽게

정부, 산학연 간 식품기술 거래이전 활성화로 식품산업 혁신 촉진 기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대학이나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식품기술이 해당 기술을 필요로 하는 식품기업으로 용이하게 이전될 수 있도록 ‘식품기술 거래이전 지원 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식품기술 거래이전 지원 사업’이 실시됨에 따라 대학이나 공공연구기관이 수행한 각종 R&D 결과물인 식품기술(특허)의 활용도가 높아지게 된다. 또한, 식품기업들은 필요로 하는 기술을 용이하게 이전 받을 수 있게 되어 식품산업의 전반적인 기술수준이 높아지는 등 혁신 성장이 촉진되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전 세계적으로 기술 특허 등 지식재산자원의 확보가 개별 기업에서나 산업 차원에서 경쟁력 확보의 관건이다. 우리나라의 식품제조업은 영세업체의 비율이 높고, 기업들의 R&D 투자가 저조하여 전(全) 산업에 비해 식품제조업의 R&D 투자비율은 낮은 수준이다. 또한, 연구소가 있는 경우도 많지 않아 식품기업들은 원천기술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식품기술 수준을 높이기 위해서는 식품기업 외부기관에서 개발된 식품기술의 적극적 도입이 필요하나, 식품분야의 기술거래․이전이 활성화되어 있지 않은 상황이다.

 

식품기술의 수요처인 식품기업과 공급처인 대학․연구소 간 기술거래이전이 활성화되지 못한 이유는 식품분야에 적합한 기술이전 제도가 미비하고, 거래주체들의 식품기술 거래이전에 대한 필요성과 인식이 부족한 때문이다. 식품기술 거래이전 활성화를 위해서는 식품분야에 특화된 거래․이전 제도를 마련하여 기술의 거래․이전에서 기술정착까지 일관된 지원으로 성공사례를 확산하여 식품기업 및 대학․연구소 등 기술거래주체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는 것이 필요하다.

 

농식품부는 산학연 간 식품기술 거래이전이 활성화되도록 다음과 같은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식품기술의 거래를 전담하는 ‘식품기술 전담 거래기관(4개소)’이 산학연간 식품기술의 거래알선을 지원한다.

 

식품기업들이 전담기관에 필요로 하는 식품기술의 거래․알선을 요청하거나, 기업체를 대상으로 한 기술 수요조사를 통해 필요로 하는 식품기술이 확인되면, 전담기관이 맞춤형 기술과 기술보유기관을 찾아서 매칭한다. 이 과정에서 식품기업과 대학․연구소 간에 거래․이전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도록 법적 자문 등 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

또한, 식품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거래․이전 시 발생하는 중개수수료의 일부를 지원하며, 이전된 기술이 원활히 정착될 수 있도록 컨설팅을 지원한다.

 

식품기술을 보유한 대학․연구소 등을 중심으로 ‘식품 기술이전 협의체’를 구성하여 우수기술을 발굴하고, 해당 기술을 필요로 하는 식품기업에 거래․이전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협의체에 참여한 대학․연구소의 보유한 식품기술을 D/B화하고, 관련 전문가들이 사업성 높은 우수기술을 발굴하여 해당 기술을 필요로 하는 식품기업들에 우선적으로 안내하여 거래․이전이 될 수 있도록 한다.

 

학교․연구소가 보유한 국내외 식품특허 및 기술이전 정보를 제공한다. 최신 식품특허, 해외특허 정보 및 동향뿐 아니라, 식품기술에 필요로 하는 정보를 홈페이지와 메일링서비스 등을 통해 제공한다.

또한, 기술이전 받은 기업이 기술사업화가 용이하도록 연계사업을 발굴하여 지원한다. 기술이전계약이 체결되면, 이전된 기술에 적합한 후속 사업과 투자를 연계하여 식품기업의 기술도입에 따른 효과가 극대화되도록 돕는다.

 

김덕호 식품산업정책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학교․연구소가 보유한 우수한 식품 기술이 식품기업으로 이전되어, 식품산업이 전반적인 기술수준이 높아져 경쟁력이 강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밝히며, “국내에서 식품기술 거래가 활성화․정착되면 향후 국내 식품기술의 해외 수출 등을 추진하여 식품기술 강국으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라고 말했다. 나아름 kenews.co.kr



포토뉴스 파노라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