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왜 증가하나?

- 최근 5년간 전국 총 227만 그루에서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 신정훈의원, “재선충 피해 증가 막기 위한 과학적 방제사업 필요”

감소추세이던 소나무재선충병 발생이 지난해부터 다시 증가로 전환하며 심각성이 커지고 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통계’ 자료에 따르면, 소나무재선충이 발생한 나무 수는 2017년 686,422 그루에서 2018년 490,693그루, 2019년 406,362그루, 2020년 307,919그루로 꾸준히 감소해왔으나 지난해에는 378,079그루로 다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역별로는 경북, 경남 등 영남지역의 피해가 가장 많았다.

산림청에서는 현재 기준(8.31)으로 전국 136개 기초지자체에서 소나무 재선충병이 발생했으며, 14개 지자체는 청정 전환에 성공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발생지역 중 동해, 충주, 완주, 함평, 화순, 나주 등은 올해 신규·재발생 지역이다.

신정훈 의원은 “소나무재선충병은 산림을 황폐화시키고, 임업 소득에도 치명적인 영향을 주는 산림재해”라며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증가와 피해확산을 조기에 저지할 수 있도록 치밀한 방제대책과 과학적 예측모델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나아름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