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신종 해외 가축질병 '가성우역' 국내 농가 기웃기웃

-해외에서 확산중인 '가성우역병'과 '블루텅병' '아프리카마역' 국내 축산농가들 수시로 위협
-최정록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 "가축질병 사전예방으로 농가들이 안심하도록 방역관리에 만전"

 

지난해 가축질병인 소 럼피스킨병(LSD)이 국내에 발생하는 등 조류인플루엔자(AI)와 돼지 구제역(FMD),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외에도 새로운 가축질병들까지 기웃거리고 있다.


특히, 해외에서 확산중인 '가성우역병'과 '블루텅병' '아프리카마역' 등이 국내 축산농가들을 수시로 위협하고 있어, 당국에서는 질병차단과 함께 새로운 가축질병들의 비상시에 대비해 일정량의 관련백신들을 준비하는 등 바짝 긴장하고 있다.  


현재 소 LSD 예방백신접종은 지난달부터 접종하고 있는데, 모기와 파리 등 질병 매개충이 극성을 부리는 여름철이 오기전에 서둘러 접종을 마치는 등 올해안으로 396만두 접종이 계획돼 있다.  


최근 가축 방역추진과 관련한 농축산전문지 기자간담회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최정록 방역정책국장은 "각종 가축질병이 발생하고 있지만 사전 예방접종과 차단방역으로 축산농가들이 안전하게 생산에 전념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돼지 구제역(FMD),소 럼피스킨(LSD),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가축 방역관리에 총력을 기울여 나간다는 계획을 세워 두고 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