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한우농가 헛농사?...마리당 출하손실 -220만원↓

- 민경천 전국한우협회장 "한우고기 소비량 더 늘려야" 수급대책 호소
- 농축산전문지 기자간담회 "소고기 대기수요는 많아!...한우산업이 안정될 한우법 제정도 촉구" 
- "한우 정액판매체계 개선도 필요하고 소고기 소비량도 공식적으로 필요해"

 

 

한우농가들이 가격하락과 생산비 급등으로 한우를 키워서 출하해봤자 마리당 출하손실이 –220만원씩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헛농사라는 하소연이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한우고기 소비촉진과 사육감축, 사료가격 인하와 같은 생산비를 줄이는 노력과 수급대책을 서둘러 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이같은 상황속에 전국한우협회 제11대 민경천 회장이 지난 3월 18일 제2축산회관에서 농축산전문지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한우 수급안정과 관련해 민경천 신임회장은 "한우고기 소비량을 늘려야 한다. 사료가격 인하같은 요인도 중요하지만 생산비 출하가격 경쟁력에 대해서는 우선 생산농가들이 열정적으로 노력해 줘야 한다.

 

 

한우 고기는 가격만 적정수준이라면 한우고기에 대한 대기수요는 많다. 가격 경쟁력만 갖춘다면 수입 소고기보다는 한우고기를 먼저 선택할 수 있도록 한우소비를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또, 조직개편과 관련해서도 "자조금은 자조금대로, 협회는 협회대로, 농협은 협동조합의 역할 등 각자의 역할에 맞춰 제기능을 최대한 발휘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민경천 회장은 이 외에도 "한우산업 발전을 위해 약속한 일들에 대해서는 하나하나 성실하게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 자리를 함께한 한우자조금관리위원회 이동활 위원장도 "협회를 중심으로 한우산업이 활기차게 돌아 가도록 함께 노력할 것"이라면서 "한우고기 소비촉진 활동에 더욱 가열차게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다음에 계속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괴산군 '트리하우스 빌더' 참가자 모집 17일까지
충북 괴산군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센터장 임찬성)는 귀·산촌 희망자, 임업인, (예비) 산주를 대상으로 ‘2024년 트리하우스 빌더 교육과정 1기’ 참가자를 1일부터 17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교육은 임업 활동과 관련된 체험과 산림휴양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는 숲경영체험림 조성을 위한 실전 프로그램으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트리하우스를 주제로 한다. 교육 내용은 ‘트리하우스 짓기, 나무의 성장과 변화’를 시작으로 트리하우스를 완성하기까지 필요한 △탭볼트 설치 및 플랫폼 만들기, △목조주택 기본 원리 이해, △벽체와 지붕의 설치, △놀이 작업 시설 만들기 등을 배울 수 있다. 트리하우스를 짓는 방법에 대해 노련한 목수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현실적인 노하우를 배울 수 있다. 일찍이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는 숲과 나무 위에 오두막집인 트리하우스를 지어 아이들의 놀이터 또는 피로를 풀거나 책을 읽는 휴식공간으로 크게 이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숲경영체험림 등에 트리하우스를 짓고 체험/숙박 등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는 지난해 목조온실 만들기, 숲속 작은 집 짓기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