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조합

농협, 2월 10일 설명절 특수를 잡아라!

- 농협 자회사들 한자리에 모여 농업인·소비자들 '살맛나는 설명절' 특수준비에 총력 다짐
- 우성태 대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가 살맛나는 설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

 

농협경제지주(대표이사 우성태)는 11일 서울 중구 소재 농협 본관에서 본부·계열사·사업장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24년 설특판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전사적인 설특판 분위기를 조성하여 침체된 유통시장의 분위기를 반전시키고, 변화하는 소비자 트렌드에 발빠르게 대응하고자 마련되었다. 회의 참석자들은 명절 선물세트 상품은 물론 성수용품 판매전략 등을 평가·논의하고, 설특판 목표와 전략을 공유하며 결의를 다졌다.

 

농협은 이번 설명절 물가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사전예약과 본특판 모두 행사카드*로 결제 시 최대 50% 할인하여 판매한다.

 

그리고 30만 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구매금액에 따라 농촌사랑상품권(사전예약 기간 최대 300만원, 본특판 기간 최대 100만원)을 지급하며, 자세한 사항은 하나로마트 카탈로그 또는 매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농협은 농축산물 선물세트 품목을 전년대비 18% 확대하여 농업인을 위한 농축산물 판매확대는 물론 소비자 장바구니 물가부담 완화를 위한 방안을 마련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우성태 대표이사는 “이번 설 특판은 청탁금지법 개정을 반영하면서도 고객 분들의 선택 폭을 넓히기 위해 프리미엄부터 실속형까지 다양한 가격대의 선물세트를 준비하였다”며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가 살맛나는 설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농협은 오는 25일까지 전국 하나로마트에서 설 선물세트를 사전예약으로 주문받고, 1월 26일부터 2월 9일까지 본격적인 설특판을 실시할 예정이다. 소비자들은 하나로마트에서 ▲프리미엄(뜨라네 명작 혼합 과일세트, 횡성한우 1++ 명품 VIP세트 등) ▲실속형(건강잡곡 꾸러미 등) ▲수산물(갈치·고등어 세트 등)까지 다양한 선물세트를 만나볼 수 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자투리 '농지' 해제...개발 허용키로
정부는 울산에서 국민 참여자 및 전문가 등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 토론회 열세 번째, “대한민국 국가대표 산업 허브 울산”을 가졌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국민의 토지이용 자유를 확대하고 울산을 산업허브로 육성하기 위해 대표적인 토지규제인 개발제한구역(GB) 및 농지규제에 대한 정부의 개선방향을 보고하고, 국민 참석자들과 관계부처 담당자들이 개선방안에 대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산업수도 울산이 환태평양 중심 산업허브로 거듭나기 위한 제도적 지원방안도 함께 논의됐다. 정부는 우선 50년 전 지정된 개발제한구역에 대해, 환경보존기술의 발전수준을 고려하고 지역별 특성과 변화상황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제한구역 규제 혁신 방안”을 발표한다. 지역전략사업의 경우 GB 해제총량에 포함하지 않고, 이와 함께 원칙적으로 개발이 불가능했던 환경평가 1~2등급지의 해제를 허용하여, 지역투자를 촉진하고 지역활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둘째로, 과거부터 유지되어 온 농지이용규제에 대해, 과학적 영농기술 발전에 따른 농업형태 변화를 반영하고 가치가 상실된 농지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청년이 찾는 활력있는 농촌조성 방안”을 발표한다. 농지에 전용절차 없이 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