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강대재 대표 "국산목재 활용으로 산주 소득 높여"

- 산림조합중앙회 농축임업전문지 간담회 개최...국산 목재이용 활성화와 산림사업장들 안전관리 강화 의지 밝혀
- 국산목재 활용도는?..."임목 벌채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 등으로 목재 자급률 15% 수준으로 매년 낮아져"

 

산림조합중앙회는 최근 농축임업전문지들과 간담회를 갖고 국산 목재이용 활성화와 산림사업장들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전문지언론인 간담회 자리에서 강대재 산림조합중앙회 사업대표는 "임목 벌채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과 임도부족 등으로 현재 국산 목재 자급률은 15%수준으로 매년 낮아지고 있다"면서 "임목수확사업 실행방식 전환을 통해서 산주 소득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국 회원조합들의 대출연체금 우려에 대한 물음에 강대재 대표는 "부실채권에 대한 신속한 매각 지도와 함께 조합 건전성 확보 등 대출연체금 대책마련에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다음에 계속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