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양봉산업 활성화... 민·관협의회 머리 맞대!

- 검역본부, 양봉산업 현안 해결과 발전 방안 수립 위한 양봉산업발전협의회 개최
 - 친환경 꿀벌응애 구제제 개발 현황, 월동 봉군 폐사 현황 및 식목행사 논의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김정희)는 국립농업과학원, 한국양봉협회, 한국한봉협회, 한국양봉농협과 함께 국내 양봉산업의 현안 해결과 발전 방안 수립을 위한 관계기관 협의회를 3월 14일 검역본부 국제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협의회에서 검역본부는 꿀벌응애에 대한 친환경 구제제의 산업체 공동 개발 현황에 대해서 발표했다.

 

현재 꿀벌응애 방제를 위해 사용하는 약품의 내성 문제로 인해 새로 개발한 친환경 구제제에 대한 높은 관심과 함께, 산업체에서 조속히 품목허가를 추진해 현장에서 동물용의약품으로 사용될 수 있기를 희망했다.

 

 

개발한 구제제는 현재 동물용의약품 사료첨가제로 신고되어 사용 중이다.
이어 양봉협회에서는 2023~2024년 꿀벌 월동 봉군 폐사 현황에 대해 발표하였고, 공식적인 조사방법 및 기준마련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다목적 밀원자원 식재를 통한 양봉산업 활성화 방안과 꿀벌 먹이자원 및 생태계 건강성 확보를 위한 밤나무 식목행사에 대한 세부 협의가 이루어졌다.


김재명 검역본부 세균질병과장은 “이번 협의회를 통해 관련 기관들의 유기적 업무 협력 체계를 구축함으로써, 국내 양봉산업을 보호하고 발전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괴산군 '트리하우스 빌더' 참가자 모집 17일까지
충북 괴산군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센터장 임찬성)는 귀·산촌 희망자, 임업인, (예비) 산주를 대상으로 ‘2024년 트리하우스 빌더 교육과정 1기’ 참가자를 1일부터 17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교육은 임업 활동과 관련된 체험과 산림휴양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는 숲경영체험림 조성을 위한 실전 프로그램으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트리하우스를 주제로 한다. 교육 내용은 ‘트리하우스 짓기, 나무의 성장과 변화’를 시작으로 트리하우스를 완성하기까지 필요한 △탭볼트 설치 및 플랫폼 만들기, △목조주택 기본 원리 이해, △벽체와 지붕의 설치, △놀이 작업 시설 만들기 등을 배울 수 있다. 트리하우스를 짓는 방법에 대해 노련한 목수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현실적인 노하우를 배울 수 있다. 일찍이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는 숲과 나무 위에 오두막집인 트리하우스를 지어 아이들의 놀이터 또는 피로를 풀거나 책을 읽는 휴식공간으로 크게 이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숲경영체험림 등에 트리하우스를 짓고 체험/숙박 등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는 지난해 목조온실 만들기, 숲속 작은 집 짓기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