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경제

농어업위, 쌀 수출 산업화에 박차!... '수출용 쌀' 전문단지 조성 기대

-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 해남군, 한국농어촌공사, CJ제일제당, 옥천농협,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 간 업무협약 체결
- 장태평 농어업위 위원장 “쌀 수출은 수급불균형 해소와 농식품 수출확대에 몹시 중요”


대통령소속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이하 농어업위, 위원장 장태평)는 3월 12일, 해남군, 한국농어촌공사, CJ제일제당, 옥천농업협동조합,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과 쌀 수출산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날 협약식에는 장태평 대통령소속 농어업위 위원장, 명현관 해남군수, 박태선 농어촌공사 기반사업이사, 임형찬 CJ제일제당 전략지원실 부사장, 윤치영 옥천농협 조합장, 윤영식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 대표가 참석하여 쌀 수출 산업화를 위한 협력의지를 다졌다.

 

 

이 협약은 농어업위 미래신산업특별위원회 쌀 워킹그룹에서 9차에 걸쳐 논의한 내용 중 하나로 쌀 소비량 감소로 발생하는 수급불균형 문제 해결의 돌파구를 “쌀 수출 산업 활성화”에서 찾고자 추진되었다.

 

구체적인 내용은 간척지를 활용한 대규모 농업을 통해 수출 수요에 부합하는 품종과 가격으로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구축하는 것으로 △수출용 쌀 전문 생산단지 조성 △수출기업과 생산조직의 협력△ 정부․지자체의 정책 지원 등이다.


장태평 농어업위 위원장은 “쌀 문제의 핵심이라 할 수 있는 수급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생산조직과 수출기업이 협력하고 정부·지자체·농어촌공사가 지원하는 이 협약은 수급불균형 해소 뿐 아니라 농업의 미래성장산업화, 농식품 수출확대, 식량안보 강화에 기여하는 중요한 일이다.”라고 밝혔다.

 


쌀 워킹그룹을 운영하고 있는 미래신산업특별위원회 김성민 위원장은 “간척지를 활용한 수출용 쌀 전문 생산단지는 규모화를 통해 가격경쟁력을 제고하고 농약관리(PLS) 등 생산관리 전문역량을 확보하는 방안이 될 것이고, 해외시장 수요에 부합하는 품종(장립종 쌀 등)을 재배하여 수출기업의 원료미로 전량 공급하는 방식으로 쌀 산업 활성화를 위한 혁신적 계획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협약에 지자체로 참여하고 있는 해남군 명현관 군수는 “고품질의 해남쌀을 해외에 수출하고 국제시장에서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하며 해남군에서도 성공적인 수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과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하였다. 

한국농어촌공사 박태선 기반사업이사는 “국가관리 간척지에 경쟁력 있는 대규모 쌀 수출전문단지가 조성될 수 있도록 협력하겠으며, 이를 통해 간척지의 본래 조성 목적에 맞는 효율적 이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하였다.
 
수출기업으로 협약에 참여하고 있는 CJ제일제당 임형찬 부사장은 “ 전 세계적으로 K푸드에 관심이 높은 시기에 우리 한식의 기본이 되는 “쌀”의 수출을 위해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 농어업위를 비롯하여 많은 기관들이 힘을 모으는 만큼 반드시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하며 CJ제일제당도 쌀 가공품 수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하였다. 

 


생산 조직으로 참여하고 있는 옥천농협 윤치영 조합장은 “친환경적이고 가격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장립종 벼 생산을 위한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정부에서도 민간기관의 참여를 독려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였으면 한다”고 밝혔다.

땅끝황토친환경영농조합법인 윤영식 대표이사는 “한국쌀을 수출하기 위한 많은 이들의 노력으로 가공식품 뿐 아니라 쌀도 수출 품목으로 당당히 자리 잡고 있다. 우리 법인은 이 협약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생산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쌀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하였다. 나남길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괴산군 '트리하우스 빌더' 참가자 모집 17일까지
충북 괴산군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센터장 임찬성)는 귀·산촌 희망자, 임업인, (예비) 산주를 대상으로 ‘2024년 트리하우스 빌더 교육과정 1기’ 참가자를 1일부터 17일까지 모집한다. 이번 교육은 임업 활동과 관련된 체험과 산림휴양 서비스를 함께 제공할 수 있는 숲경영체험림 조성을 위한 실전 프로그램으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트리하우스를 주제로 한다. 교육 내용은 ‘트리하우스 짓기, 나무의 성장과 변화’를 시작으로 트리하우스를 완성하기까지 필요한 △탭볼트 설치 및 플랫폼 만들기, △목조주택 기본 원리 이해, △벽체와 지붕의 설치, △놀이 작업 시설 만들기 등을 배울 수 있다. 트리하우스를 짓는 방법에 대해 노련한 목수의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현실적인 노하우를 배울 수 있다. 일찍이 미국, 유럽, 일본 등에서는 숲과 나무 위에 오두막집인 트리하우스를 지어 아이들의 놀이터 또는 피로를 풀거나 책을 읽는 휴식공간으로 크게 이용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산림문화·휴양에 관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숲경영체험림 등에 트리하우스를 짓고 체험/숙박 등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 산촌활성화종합지원센터는 지난해 목조온실 만들기, 숲속 작은 집 짓기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였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