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뉴스

고려비엔피, 천연물질 난각개선제 ‘알조아’ 추천

- ‘알조아’는 양계농가들 노계군에서 약해진 난각을 개선하기 위해 출시한 천연물질의 난각개선제
- 고려비엔피가 2014년 출시한 이후 수 많은 산란계 농가에서 꾸준하게 사용해온 스테디셀러!

양계농가들이 최근 고병원성 AI로 인한 살처분과 작년 가을부터 이어진 산란저하 등의 요인으로 국내 난가가 높게 유지되어 전반적인 계군의 주령이 높아져있는 상황에서 난각질 저하를 막기 위한 고민이 커지고 있다.

 

고려비엔피의 ‘알조아(ALZOA)’는 생체활용율이 높은 활성비타민D3(천연발효)를 비롯한 천연물질이 함유되어있어 닭의 칼슘 흡수, 침착, 분비를 촉진하여 난각개선에 효과적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특히 활성비타민 D3는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비타민D3에 비해 칼슘흡수력 2배, 혈액내 칼슘농도를 4배 상승시키는 강력한 난각개선효과를 가진 ‘알조아(ALZOA)’만의 성분이라는 것.

 

 

‘알조아(ALZOA)’는 국내 4~5군데 농장에서 사양시험 결과, 40~50주령 이상의 노계군에서 난각개선 효과를 확인하였으며, 2014년 출시 이후, 많은 산란계 농가에서 난각문제 해결에 꾸준히 애용하는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하였다.

 

(주)고려비엔피는 노계군이 증가함에 따라 난각문제에 고민하는 산란계 농가들이 많아지는 현재 상황에 가장 필요한 제품으로 ‘알조아(ALZOA)’를 추천하고 있다. 박시경 kenews.co.kr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파노라마


농/업/전/망/대

더보기

귀농·귀촌소식

더보기
농금원, "조직 효율성! 복지!...두마리 토끼 잡겠다!"
농업정책보험금융원(원장 서해동)은 ‘직무 중심의 보수체계 확산’ 정책 이행을 위해서 51개의 직무 분류 및 6개의 등급화를 통한 직무 중심 보수체계를 시행하고 있다. 직무급제란 직무의 내용 및 난이도 등 그 직무의 가치에 따라 보수를 차등하여 지급하는 것을 말한다. 농금원은 지난해 공공기관 대상 직무급제 권역별 설명회 참여를 계기로 보수체계 개선을 위한 노사 간 공동으로 TF 조직을 운영하여 직무 분류, 직무 평가, 보수설계 등 도입 과정 전반에 대하여 의견 수렴을 실시하였고, 이 과정에서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와 수차례에 걸친 노사 협의를 통해 약 80%의 동의를 얻어 직무급제 도입을 확정하였다. 또한, 정부 임금분야 운용지침을 준수하여 전 직원의 임금은 총인건비 인상률 1.7% 이내에서 인상하되, 최상위직급 직원의 임금은 동결하기로 하고 일·가정 양립과 직원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앞으로 더욱 노력해가기로 합의하였다. 한편, 서해동 농금원장은 “노사가 원만한 합의를 통해 직무급제를 도입하게 된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싶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질 높은 대국민 서비스를 제공하여 국민에게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 도약하겠다”고 했다. 박시경

배너